컨텐츠 바로가기

사기업보다 공공기관이 가족친화적…국가행정기관 최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가부, 2021년 공공·민간부문 1천700곳 대상 조사

가족친화제도 장애요인으로는 '다른 직원 업무 과중'

연합뉴스

남성 육아휴직 증가세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민간기업보다 공공기관의 가족친화 문화 수준이 양호하며, 공공기관 중에서는 국가행정기관의 가족친화지수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여성가족부가 낸 '2021년도 기업 및 공공기관의 가족친화 수준 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대상 공공기관 800곳과 상장 민간기업 900곳 등 총 1천700곳의 가족친화지수는 100점 만점에 46.9점이었다.

이는 2018년 같은 조사 때(40.6점)보다 6.3점 상승한 것이다.

공공부문 가족친화지수는 55.7점으로 민간부문 41.1점보다 14.6점 높았다. 공공·민간 모두 2018년 조사 때보다 지수가 각각 8.1점, 6.6점 올라갔다.

공공부문에서는 국가행정기관이 66.0점으로 지수가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광역자치단체(65.5점), 공공기관(62.4점), 기초자치단체(60.7점), 지방공사·공단(57.9점), 한국방송공사(53.2점), 대학(43.9점)이 그 뒤를 이었다. 2018년에는 광역자치단체(61.3점)가 국가행정기관(59.4점)보다 높았다.

민간부문은 기업 규모가 클수록 지수가 높은 경향성이 나타났다. 구성원이 300∼999명(48.0점)인 기업의 지수가 가장 높았고, 100∼299명(42.7점), 1천명 이상(41.5점), 1∼99명(34.8점) 순이었다.

조사 항목별로 보면 근로자지원제도를 제외한 모든 영역에서 3년 전보다 상승했다.

그중에서도 가족친화문화조성(69.0점) 및 출산·양육·교육 지원제도(58.0점) 영역의 지수가 높게 나타났다. 각각 2018년보다 3.6점, 4.8점 올랐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에서 재택근무와 가족돌봄휴직이 많이 활용되면서 탄력근무제도도 11.8점 올라 29.1점이 됐고, 부양가족 지원제도도 18.3점 뛰어 29.5점이 됐다.

반면 코로나19 장기화로 근로자 상담 등 대면지원 프로그램 이용이 어려워진 데 따라 근로자지원제도 영역 지수는 41.8점에서 12.4점 떨어진 29.4점으로 내려왔다.

조사대상 중 정부가 인정하는 가족친화인증기업의 지수는 59.0점, 미인증기업은 40.6점으로 격차는 18.4점이었다. 2018년 16점보다 더 벌어진 것이다.

기업 및 기관의 여성 비율이 높을수록 가족친화지수도 높았다. 여성 근로자 비중 상위 20%인 기업과 기관의 지수는 47.9점, 하위 20%는 41.0점이었다. 여성 관리자 비중 상위 20%의 지수는 48.5점, 하위 20%는 40.4점으로 나타났다.

가족친화제도 효과로는 '근로자 직장만족도 향상'(59.7%), '근로자 생산성 향상'(51.5%), '근무태도 향상'(50.9%), '기업 생산성 향상'(50.4%)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가족친화제도 시행의 장애 요인으로는 '다른 직원의 업무부담 가중'(21.9%), '제도 효과성의 불투명'(18.0%) 등이 있었다.

가족친화지수는 민간기업과 공공기관의 유연근무, 출산·양육지원, 가족친화문화 조성 등 가족친화제도 시행 및 이용 수준을 나타내는 지표로, 지수의 변화 추이는 공공·민간 부문별, 가족친화 제도별 정책 개선의 기초 자료로 활용된다.

김현숙 여가부 장관은 "2008년 가족친화인증제를 시작한 당시 14곳에 불과했던 인증기관이 2021년 4천918곳으로 증가하면서 가족친화지수가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며 "현재 자녀돌봄 지원 수준에 높은 가중치를 부여하고 있는 가족친화 인증기준을 개선해 근로자들이 일·가정 양립 제도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key@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