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 매체 “중국을 코너로 몰려는 바이든, 삼성전자 먼저 방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관영 매체들, 바이든 방한 비판적으로 다뤄

평론가 “군사동맹, 경제·기술 동맹으로 격상”


한겨레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관영 매체들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국 방문이 중국 견제에 한국을 더욱 끌어들이기 위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인터넷판인 <인민망>은 21일 오후 ‘급히 한·일을 끌어들이기 위해, 미 대통령 바이든이 임기 첫 아시아 순방에 나섰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그의 한국, 일본 방문에 관한 기사를 실었다.

<인민망>은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아시아 순방이 두 가지 관례를 깼다며, 미국 대통령이 일본에 앞서 한국을 먼저 방문했고, 한국 대통령의 방미에 앞서 미국 대통령의 방한이 먼저 이뤄진 드문 경우라고 전했다. 인민망은 이어 국제문제 전문가 양시위 아·태연구소 연구원을 인터뷰해 “윤석열 정부는 선거 기간에 미국에 밀착하고 한·미 동맹을 강화하겠다고 밝혀왔다”며 “바이든 정부는 이번을 한국을 끌어들일 좋은 기회로 본 것 같다”고 전했다.

인민망은 한국을 먼저 방문한 바이든 대통령의 속내는 삼성전자를 방문해서 한 발언에서 잘 드러난다며, 그가 “한·미 양국이 기술동맹을 발전시키는데 우리의 가치관과 다른 나라에 의존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인민망은 이와 관련해 바이든의 아시아 순방의 진짜 목적은 ‘중국을 억제하는 것’이라는 <한겨레신문>의 평가를 인용했다.

중국 관영 영문 매체인 <글로벌 타임스>는 20일 오후 ‘바이든, 중국을 코너로 몰기 위해 아시아 순방 첫 일정으로 삼성전자 방문’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을 비판적으로 다뤘다. 글로벌 타임스는 이날 이뤄진 바이든 대통령의 삼성전자 방문이 “공급망 강화를 위해 협력하겠다는 (한·미) 양국의 의지를 강조한 것”이라는 <연합뉴스> 기사를 인용했다. 미국은 반도체를 중국 견제의 핵심 수단으로 삼고 있다.

글로벌 타임스는 여러 전문가를 취재해 “바이든은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와 북한의 위협을 들어 한국을 끌어들일 것”이라며 “지정학적 도구가 한국에 어떤 이익을 가져다줄지 의문이며, 미국에 무조건적으로 기우는 것이 한국의 이익을 극대화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많은 이들이 경고했다”고 전했다.

이들 매체들은 한국 시민단체가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을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고 바이든 대통령의 경호원이 한국인을 폭행한 사건이 발생한 점도 빼놓지 않고 보도했다.

국제문제 평론가인 류허핑은 21일 <선전위성텔레비전>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한미 정상 회담 결과와 관련해 “가장 눈길을 끄는 부분은 한·미 간 기존 군사 동맹을 경제·기술 동맹으로 격상한 점”이라며 “이는 한·미관계의 전면적인 업그레이드와 재편을 의미할 뿐 아니라 한국 외교 전략의 방향성이 크게 조정될 것이라는 의미”라고 말했다.

베이징/최현준 특파원 haojune@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항상 시민과 함께 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 신청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