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월인데 벌써 40도 넘어" 스페인, 이달 기온 역대 최고 기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때이른 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21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한 시민이 물통에 물을 담고 있다./사진=AP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선미리 기자 = 지구촌 곳곳이 때이른 더위로 신음하고 있는 가운데 스페인도 이달 들어 40도가 넘는 찜통 더위가 이어지고 있다.

21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스페인의 5월 기온이 역대 최고를 기록하면서 스페인 기상청은 이날 10개 지역에 폭염주의보를 발령했다.

폭염이 가장 심한 곳은 스페인 남부 지중해 안달루시아와 남서부 엑스트레마두라, 중부의 마드리다와 카스티야 라 만차, 북동부의 아라곤 지역이다. 스페인 남부 도시 하엔의 이날 기온은 40도까지 올라 5월 중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기상청은 “이번 이상 기온이 최근 몇 년 새 가장 강력한 열파들 가운데 하나일 수 있다”고 밝혔다. 스페인 봄 날씨가 이처럼 높은 것은 북아프리카에서 오는 뜨거운 공기 때문으로 보인다.

아울러 BBC는 스페인에서 기후 변화로 인해 극심한 이상 고온이 수일 또는 수주간 계속되는 강한 열파 현상이 전보다 자주 나타나고 있다고 보도했다.

스페인 보건당국은 주민들에게 물을 많이 마시면서 가능한 한 신체 활동을 줄이고 시원한 곳에 머물 것을 권고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