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애플, 中 의존도 줄인다…"인도·베트남 등으로 생산 확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WSJ 보도...中 코로나19 봉쇄령·미중 이슈 위험 요소 고려한 행보

(지디넷코리아=김성현 기자)애플이 중국 외 시장으로 생산을 확대하기 위한 채비를 갖춘다.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복수 외신에 따르면 애플은 최근 중국의 코로나19 봉쇄령으로 사업에 차질을 빚고 있으며, 인도와 베트남 등으로 제품 제조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일부 위탁생산업체에 알렸다.

WSJ 분석을 보면, 아이폰, 아이패드, 맥북 등 애플 주요 제품 90% 이상이 중국에서 위탁 생산되고 있다. WSJ은 미중 간 무역 갈등 이슈가 잠재적 위험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단 전망과, 근래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일상생활에 제한을 둔 점 등을 악재로 꼽았다.

이런 기류에서 중국 의존도에서 벗어나, 생산기지를 다각화하겠단 게 애플 방향이다. 지난달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회사 공급망은 전 세계에 구축됐으며, 이를 최적화하는 데 무게를 두겠다고 말한 바 있다.

지디넷코리아

사진=씨넷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안으론 인도,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국가가 오르내리고 있다. 노동 인력이 풍부하고, 인건비 등 비용 절감을 꾀할 수 있단 이유에서다. 애플 위탁생산업체인 대만 폭스콘, 위스트론은 인도 공장에서 이미 아이폰을 생산하고 있으며, 수출용 제조 물량을 증대할 것으로 전해졌다.

김성현 기자(sh0416@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