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T SAT, '스페이스 데이터' 사업 진출 본격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6년 21조원 규모까지 확대 전망

(지디넷코리아=강준혁 기자)KT SAT이 위성이미지 수집, 전처리, 분석·활용 등을 포함하는 '스페이스 데이터' 사업에 진출한다고 22일 밝혔다.

스페이스 데이터는 위성에서 촬영한 지구 관측 영상·이미지 등 우주를 통해 오가는 다양한 정보들을 통틀어 부르는 말이다.

스페이스 데이터는 '우주 데이터 산업의 쌀'이라고 불릴 정도로 주목 받는 항공우주산업의 새로운 먹거리다.

지디넷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장조사기관 마켓츠앤마켓츠에 따르면, 위성이미지 데이터 시장 규모는 2021년 59억 달러(7조5000억)에서 2026년에는 167억 달러(21조원)까지 약 300% 가까이 빠르게 성장할 전망이다.

KT SAT은 국내 시장을 대상으로 레퍼런스를 확보해 스페이스 데이터 사업의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기로 했다. 향후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데이터 분석·활용 등의 부가가치 분야에 집중해 글로벌 전역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월 미국 소재 위성영상 제공 및 분석기업인 블랙스카이와 파트너십을 체결해 고해상도의 위성 이미지를 공급할 수 있게 됐다.

4월에는 AI기술 기반 공간정보분석기업인 오비탈인사이트의 공간정보분석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한국 시장에 제공하는 데 합의하며 사업 영역을 넓혀 가고 있다.

KT SAT은 파트너사 블랙스카이를 통해 고해상도 지구관측 위성 이미지를 사용자 요청에 따라 근실시간으로 촬영하고 공급한다. 블랙스카이는 현재 14기의 광학 위성을 운용해 재촬영 주기를 최대한 단축시켜 위성 촬영의 물리적 한계를 극복하고 있으며, 향후 총 30기의 위성을 운용할 계획이다.

동시에 KT SAT은 오비탈인사이트 서비스도 국내 도입한다. 오비탈인사이트는 AI∙빅데이터 기술이 적용된 정밀 공간정보 분석 서비스를 PaaS(서비스형 플랫폼) 형태로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송경민 KT SAT 사장은 "국방, 금융, 환경, 부동산 등 산업 여러 분야에서 위성을 통해 수집한 정보를 활용한 가치 창출 사례가 알려지면서 민간 서비스 시장도 급속도로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AI, 빅데이터 등 차세대 기술을 적용한 분석∙활용 분야에서 KT 그룹 역량을 활용해 글로벌 최고의 스페이스 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강준혁 기자(junhyuk@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