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증시와 세계경제

국내증시 상장 종목 5개 중 1개는 ‘52주 신저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내 증시가 부진한 흐름을 보이면서 지난달부터 국내 증시 상장 종목 5개 중 1개는 52주 신저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비즈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뉴욕증권거래소(NYSE) 입회장에서 트레이더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1일부터 이달 20일까지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종목 2497개 중 종가 기준 52주 신저가를 경신한 종목은 총 503개로 나타났다. 전체의 20.1%를 차지하는 규모다.

이 기간 유가증권시장 940개 종목 중에서 52주 신저가를 새로 쓴 종목은 160개(17.0%)로 집계됐다.

시가총액(시총) 1위 대장주인 삼성전자(005930)는 지난달 28일 6만4800원으로 신저가를 새로 찍었다.

네이버는 지난 12일 27만원으로, 카카오(035720)는 지난 19일 8만400원으로 각각 신저가를 갈아치웠다.

미래에셋증권(006800)(5월 12일·7670원), NH투자증권(005940)(5월 12일·1만원), 키움증권(039490)(5월 12일·8만3200원), 삼성증권(016360)(5월 19일·3만6950원), SK증권(001510)(5월 19일·804원) 등 증권주도 신저가를 경신했다. 주식 거래대금이 줄면서 주식 위탁 매매 수수료가 감소했고 주가 하락으로 상품 운용도 타격을 입은 탓이다.

같은 기간 코스닥시장에서 52주 신저가를 경신한 종목은 1577개 중 343개(22.0%)로 나타났다.

시총 상위권에서는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5월 16일·5만4000원), 셀트리온제약(068760)(5월 19일·7만3900원), CJ ENM(035760)(5월 12일·10만4200원) 등이 포함됐다.

반면 같은 기간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 시장에서 52주 신고가를 경신한 종목은 전체의 10.7%인 266개로 나타났다. 유가증권시장에서 120개(12.8%), 코스닥시장에서는 146개(9.4%)로 집계됐다. 신저가 경신 종목의 절반 수준이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동일제강(002690)(4월 28일·5천320원), KG스틸(4월 29일·2만4천650원), 한일철강(002220)(5월 6일·6천110원), 세아제강(306200)(5월 17일·18만7천500원) 등 철강 업체가 줄줄이 급등했다. 원자재 가격이 급등하면서 수혜 기대감에 철강 업체 주가가 크게 올랐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곡물값 상승 영향으로 사료 업체인 현대사료(016790)(4월 20일·15만6천500원), 한일사료(005860)(4월 25일·1만3천350원) 등이 신고가를 새로 썼다.

증시 전문가들은 현시점을 저점으로 보고, 하반기에는 주가 하락세가 둔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노동길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하반기 핵심은 공급망 차질 완화와 중국 봉쇄 약화 여부”라며 “두 조건이 성립되면 외국인 자금 유입에 따른 추세적 회복을 기대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현재 선행지수는 ‘수축 국면’으로, 최근 하락세는 한국 기업이익 증가율이 감소했기 때문이다”며 “기간 조정 후 반등 시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최근 코스피지수가 2630대를 회복하는 등 불안 심리가 진정될 것으로 보인다”며 “중국의 경기 부양 기대감과 함께 시장을 억눌러왔던 요인들이 진정되는 것만으로도 주가 반등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인아 기자(inah@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