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충남대병원 복수경 교수팀, 국제학술지 논문 게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인암 수술 후 림프부종 발생률과 체액량 변화
"수술 후 합병증 감소 조기 접근 도움될 것"
한국일보

(왼쪽부터) 충남대병원 재활의학과 복수경 교수, 안소영 교수, 산부인과 유헌종 교수. 충남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남대병원은 재활의학과 복수경 교수팀(안소영·산부인과 유현종 교수·재활의학과 조동준 전공의)의 '부인암 수술 후 림프부종 발생률과 체액량 변화' 논문이 암재활 분야 국제저명 학술지인 'Lymphatic Research and Bi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고 22일 밝혔다.

유방암 수술 후 조기 재활은 합병증을 줄이고, 림프부종 발생률을 줄인다는 연구는 연구는 다양하게 보고되고 있지만, 부인암에선 연구가 부족했다. 림프절 절제술을 포함한 부인암 수술 후 림부부종의 발생률이 문헌에 따라 최대 67%까지 보고되고 있다.

복 교수팀은 부인암 수술을 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조기에 복합 림프 물리치료를 시행하면 재활치료가 신체 체성분의 변화와 삶의 질에 긍정적 영향이 나타나는 것을 확인했다.

복 교수는 "조기 재활의학적 접근은 부인암 수술 후 부종 발생을 줄이고, 수술 후 합병증을 줄이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