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워할 수 없는 감독, 욕먹으면 마음 아파" 구본철이 전한 진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제공 | 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상암=강예진기자] “좋은 감독님이기 전에 좋은 사람이다. 선수로서 절대 미워할 수 없는 감독이다.”

성남FC 구본철이 현재 팀이 처한 상황,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수장에게 진심 어린 마음을 전했다.

성남은 지난 21일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원정경기에서 FC서울을 1-0으로 잡았다. 전반 이른 시간 권완규의 퇴장으로 수적 열세였지만 한 골차 리드를 지켜냈다.

7경기 만에 맛본 시즌 2승이다. 구본철이 벼랑 끝에서 팀을 구했다. 이날 전반 22분 팀에 결승골을 안기며 승리의 주역으로 떠올랐다. 직전 수원FC전에 이은 2경기 연속 골이다.

승리의 기쁨보다 안도감이 먼저였다. 올 시즌 성남이 걷는 길은 순탄치 못하다. 결과는 물론 과정도 따르지 않고 있다. 한 팀의 수장인 김남일 감독의 어깨가 무거워질 수밖에 없다. 팬들의 거센 항의와 비난이 따르기도 했다. 경기가 끝난 직후에는 성남 팬들과 면담을 가졌다.

그런 상황을 지켜보는 제자의 마음은 편치 않다. 경기 후 구본철은 “소통을 하면서 한 발 더 뛰자고 했다”며 “퇴장당한 (권)완규 형을 위해, 그리고 감독님을 위해 뛴 것도 있다”고 이야기했다.

말을 덧붙였다. 그는 “경기에 나오지 못했을 때 단 한 번도 감독님을 원망한 적이 없다. 그만큼 좋은 감독님이기 전에 좋은 사람이다. 선수들 배려는 물론, 선수들을 생각하는 자세도 가지셨다. 선수로서 절대 미워할 수 없는 감독이다”라며 “욕먹는 모습을 보면 선수들도 마음 아프다. 그래서 감독님을 위해 뛰었다고 이야기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본혁은 최근 “기대 이상으로 잘해주고 있다. 더 기대한다”고 이야기한 김 감독의 믿음에 보답하고 있다. 이에 구본혁은 “기회를 받기 위해 준비했고, 기회가 왔을 때 보여드리려 최선을 다하고 있다. 과감하게 슛을 때리라고 감독님께서 말씀하셨다”고 했다.

김 감독은 이날의 승리가 반등의 계기가 되길 바랐다. 그는 “간절함의 승리다. 마지막까지 버틸 수 있던 건 팬들 덕분이다. 감사하다.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 오늘만큼 해준다면 희망을 가질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이야기했다.
kkan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