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애플, 中 생산 의존도 줄인다"…인도 · 동남아에 관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플이 중국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인도와 동남아시아에서 아이폰 등의 위탁생산 물량을 늘리려 한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습니다.

WSJ은 애플이 최근 중국의 엄격한 코로나 19 봉쇄령 등을 이유로 들면서 일부 위탁 생산업체와 이러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전했습니다.

논의에 참여한 한 소식통은 애플이 코로나 대유행 이전부터 중국이 아닌 다른 지역으로 제조 기반을 다각화하는 것을 모색했고 위탁업체들에 이 방안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WSJ은 아이폰과 아이패드, 맥북 등 애플 제품의 90% 이상이 중국에서 제조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며 애플의 지나친 중국 의존은 미국, 중국 두 나라의 충돌과 갈등을 고려하면 잠재적인 위험 요소라고 진단했습니다.

이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중국이 비판을 자제하고 중국 일부 도시에서 코로나 봉쇄령이 진행되면서 애플의 중국 의존도 줄이기 구상도 한층 강화됐다"고 분석했습니다.

팀 쿡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4월 "우리의 공급망은 전 세계적이고 애플 제품은 어디에서나 생산된다"며 "공급망 최적화를 계속 고려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WSJ에 따르면 애플과 위탁 생산업체들은 노동력이 풍부하고 생산 비용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인도와 동남아시아를 눈여겨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만의 폭스콘과 위스트론은 이미 인도 공장에서 현지 판매용 아이폰을 생산하고 있으며 수출용 아이폰 제조 물량을 늘리려 한다고 소식통은 전했습니다.

다만, 중국에 본사를 둔 애플의 위탁 생산업체들은 중국과 인도의 외교, 경제적 갈등 때문에 인도 현지 공장 설립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양국은 2020년 국경 문제로 충돌했고 최근 인도 규제 당국은 중국의 스마트폰 제조업체 샤오미에 대해 불법 해외송금 혐의를 적용해 자산을 압류하기도 했습니다.

WSJ는 이런 이유로 중국 위탁생산업체들이 베트남과 다른 동남아시아 국가에 더 많은 관심을 두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애플은 중국이 아닌 다른 지역에서 신제품의 대량 생산 예비 작업도 진행하기를 원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손승욱 기자(ssw@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