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아이, 2022 글로벌 프로젝트 임하며 "다 내것으로 만들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제공 | 아이오케이 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민지기자]비아이(B.I)가 음악에 대한 솔직한 고민을 털어놓았다.

아티스트 비아이는 22일 0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2022 글로벌 앨범 프로젝트 ‘Love or Loved (L.O.L)’의 선공개 싱글 ‘BTBT’ 작업기를 담은 코멘터리 메이킹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비아이는 ‘BTBT’를 만들기까지의 고충을 담아냈다. 짧은 비하인드 콘텐츠 외에 비아이가 곡 작업 과정을 세세하게 공개하는 건 처음이다.

비아이는 “지난해 말부터 굉장한 매너리즘에 빠져서 여러 가지 곡을 만들고는 있는데 다 마음에 안 든다. 새로운 걸 하고 싶은데 쉽지 않다”라고 고민을 토로했다. 그래도 “글로벌 앨범 프로젝트를 통해 배울 게 많다고 생각한다. 미국에서 노래를 내는 건 처음이라 ‘내가 배우고 다 습득해서 보여주겠다’라는 마음이다. 기필코 내 것을 섞겠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BTBT’는 강렬하고 저항적인 바이브가 담긴 곡으로, 사랑에 취한다는 느낌을 담아낸 곡이다. 비아이는 “대단한 피처링 아티스트님들이 함께해주셨다. 어릴 때부터 곡을 즐겨들었던 Soulja Boy(솔자보이) 형님이 흔쾌히 피처링 요청을 수락해주셔서 뜻깊었다. 아티스트 DeVita(드비타)님과의 협업도 재미 있었다. 많은 아이디어가 나왔다”라고 밝혔다.

메이키 영상에는 비아이가 녹음실에서 프로페셔널하게 디렉팅을 보는 모습과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에서 훈훈한 분위기를 이끌어가는 모습도 그려졌다. 그는 또다른 인터뷰를 통해 “현실적인 부분에 대해 생각을 할 수밖에 없다. 그렇지만 언제나 그랬듯 잘 헤쳐나가겠다. 더 많이 경험하고 느끼면서 영감과 노래를 만드는 과정이 있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비아이는 그의 팬들에게 “저는 참 축복 받은 사람이라는 생각을 한다. 저를 믿어주시고 의지가 되어주시는 팬분들께 고맙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비아이는 지난 13일 ‘BTBT’를 발매하고 글로벌 음악 씬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했다. 이에 두 장의 EP로도 이어질 2022 글로벌 앨범 프로젝트를 향한 기대감도 고조되고 있다.

mj98_24@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