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터뷰②] 손석구 "제작자 마동석 감탄 나와···나도 무조건 연출 도전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뷰①] '범죄도시2' 손석구 "버스 액션신 3일간 촬영, 모니터링할 때 웃었어요"에 이어서···

배우 손석구가 ‘범죄도시2’의 주연이자 기획·제작자인 마동석과 함께한 건 많은 의미가 있다. 배우 선배로서도 그렇지만, 연출가를 꿈꾸는 입장에서 보고 배운 것이 한가득이다. 마동석과 함께하는 현장은 늘 과외를 받는 느낌이었다.

“마동석 형은 시간 날 때마다 저를 옆에 앉혀두고 '넌 나랑 피가 같아. 너도 나중에 연출도 하고 글도 쓰고 영화인으로서 할 수 있는 걸 다해'라면서 세부적인 것들을 가르쳐주셨어요. 정말 고맙죠. 배우 이상의 기회를 줬어요. 제가 ‘이런 콘텐츠가 생각났다’고 말하면 이런저런 이야기를 해주세요.”

마동석은 강해상을 연기하는 손석구를 보고 ‘사자’ 같다고 했지만, 손석구가 현장에서 바라본 마동석은 딱 하나로 정의할 수 없을 정도로 다양하다. 굳이 표현하자면 ‘하마’와 ‘여우’가 공존한다. 제일 힘이 센 동물 같지만, 비상한 두뇌를 가졌기 때문이다.

“‘범죄도시’ 시리즈의 매력이 단짠단짠(단맛과 짠맛의 궁합)이잖아요. 무서울 때 확실히 무섭고 웃길 때 확실히 웃겨요. 중간이 없는 게 매력이죠. 두 번째는 현실감인데 현실 형사들의 모습이에요. 마동석 형은 실제로 형사들과 친분이 있어서 이야기도 많이 알고 있거든요. 그런 걸 영화에 녹여내는 게 천재 같아요. 감탄이 나와요. 그런 건 배우고 싶어요."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동석과 이상용 감독이 만든 현장의 매력은 더 확실했다. 시나리오에 얽매이지 않고 현장에서 만들어진 애드리브를 믿고 가는 자유로운 환경이었다. 감독뿐만 아니라 스태프, 배우들 누구나 다 아이디어를 낼 수 있는 굉장히 유기적인 문화가 인상적이었다.

“찍고 있을 때 순간에 나온 걸 애드리브라고 하는 건지, 현장에서 추가하고 바꾸는 것이 애드리브인지 모르겠지만 대본은 말 그대로 가이드라인 정도예요. 큰 틀은 있지만 배우들이 알아서 대사를 하는 정도였죠. 전 말이 없고 오히려 있는 대사도 줄였어요.”

손석구 또한 배우라는 틀에서 벗어나 도전하는 것을 꿈꾸고 있다. 지난해 12월, 배우들이 직접 연출에 참여하는 왓챠 단편영화 프로젝트 ‘언프레임드’에 참여한 것도 그 일환이다.‘재방송’을 연출했던 그는 이를 두고 “내가 30대에 가장 잘한 일”이라고 한 바 있다.

“노후 옵션을 만든 기분이었어요. 연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죽기 전에 다른 것도 해볼 수 있는 가능성을 본 것 같았죠. 옵션이 없으면 연기가 재미 없어졌을 때도 계속해야 하잖아요. 갈아탈 수 있는 배가 하나 더 생긴 기분이었어요. 하지만 모두 영화라는 범주 안에서죠. 앞으로도 무조건 도전할 거예요. 그런 부분에서 마동석 형과 이야기를 많이 나눴고요. 글을 빨리 써야 하는데 촬영이 바쁘니까 못하고 있어요. 올해 하고 싶었는데. 빨리해야겠네요.”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그는 현재 디즈니+ 오리지널 드라마 ‘카지노’ 촬영 중이고, 사전제작된 JTBC 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와 ‘범죄도시2’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배우 인생 최고의 전성기라고 해도 부족함이 없다.

“사실 (전성기라는 건) 잘 모르겠어요. 필리핀에 한 달 반 정도 있었거든요. 드라마와 영화가 하기 전부터 전 여기 있어서 소식으로만 잘 되고 있다는 걸 듣고 있고 체감하지 못해요. 점점 여기서도 드라마로 알아보시는 분들이 생기기는 해요. 넷플릭스에서도 하니까요.”

영화와 드라마가 한꺼번에 나오는 것은 의도한 것이 아니었다. ‘범죄도시2’는 2019년부터 준비를 시작했지만 코로나19 때문에 개봉이 녹록지 않았고, ‘나의 해방일지’도 오래전부터 계획된 것이었다. 비슷하면서도 다른 강해상과 구씨, 두 캐릭터를 보고 팬들은 ‘구씨의 과거가 강해상이 아니냐’는 유니버스를 만들어 내기도 한다.

“친구들도 그런 농담을 많이 해요. 그런 게 재미 포인트이죠. 상반된 캐릭터가 같은 시기에 나오면 보시는 분들이 느낄 재미가 생기잖아요. 의도치 않게 새로운 재미 포인트가 생긴 것 같아 만족스러워요.”(웃음)

“두 작품 다 정말 오래 걸렸거든요. ‘나의 해방일지’도 정말 오래전에 하기로 했는데 작가님이 더 글을 쓰고 싶다고 해서 미뤄진 걸로 알고 있어요. 나와도 진작에 나왔어야 할 작품들이 이제 나와서 배우로서는 중간 텀이 길어져 버리니까 불안하기도 하고 조급하기도 했는데, 그만큼 2배로 즐길 수 있어서 좋아요.”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