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과원, 넙치 생애주기 맞춤 백신 접종 프로그램 개발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부산 기장에 있는 국립수산과학원은 수산용 백신 발전을 위한 민·관 협의회를 가졌다. 사진=국립수산과학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우동식, 이하 수과원)은 최근 국내 수산용 백신 관련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백신산업 발전을 위한 민·관 협의회를 가졌다고 22일 밝혔다.

참석기관은 국립수산과학원, 해양수산부 어촌양식정책과, 수산용 백신 제조업체(6개사), (사)대한수산질병관리사회 등이다.

이번 협의회에서는 올해 양식현장 수산용 백신 효능 조사 방향, 수산용 백신 접종 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민·관 협업 방향, 수산용 백신 산업 발전을 위한 중장기 계획 등이 논의됐다.

수산용 백신이 양식생물 질병예방에 효과적이라는 것은 양식현장에서 이미 잘 알려져 있다.

지난해 수과원이 양식어업인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응답자의 95.3%가 백신이 효과가 있다고 응답한 바 있다.

넙치의 백신은 대부분 세균성 질병 백신이였으나 최근 바이러스와 기생충성 질병에 대한 백신도 사용 가능하게 돼 백신 효능을 증진시키기 위해 넙치 생애주기별 백신접종 프로그램 개발이 필요한 실정이다.

이날 협의회에 참석한 관련기관들은 백신접종 프로그램 마련을 위해 상호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하고 항생제 사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경구백신 등 신기술을 이용한 백신의 제품화에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수과원은 올해부터 백신의 효능 증대와 효율적인 백신 접종 체계 마련을 위한 현장의 수산용 백신 효능 조사를 실시하고 넙치 백신 접종 프로그램을 마련할 계획이다.

전제천 국립수산과학원 양식산업연구부장은 "산업체와 함께 수산용 백신개발과 접종 프로그램 마련에 속도를 내어 양식넙치의 폐사율 저감과 백신 효율성 증대로 안전한 수산물 생산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