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분노’ 스페인 매체 “음바페 재계약, 정치계 압력 있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건도 기자] 스페인 매체는 킬리안 음바페(23)의 재계약 배경에 분노했다.

이적시장 가장 뜨거운 감자의 거취가 결정됐다. 음바페는 스페인 명문 레알 마드리드로 향하는 듯했지만, 파리 생제르망(PSG) 잔류를 택했다. PSG는 22일(한국시간) 공식 채널을 통해 음바페와 2025년까지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다소 이례적인 방법으로도 알렸다. PSG는 같은 날 메츠와 프랑스 리그1 38라운드 홈경기를 치렀다. 음바페는 경기 시작 전 PSG 홈 경기장 파르크 데 프랑스에서 본인의 잔류를 직접 선언했다. 심지어 그는 이날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작렬하며 팬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이에 스페인 매체는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마르카’는 “음바페와 측근들은 프랑스와 카타르의 정치적 압력에 휘둘렸다. 그는 레알 마드리드와 협상 중에도 PSG와 내내 대화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PSG는 음바페의 모든 요구를 받아들였다. 그는 구단에서 믿을 수 없는 수준의 힘을 가진다”라며 “마우리시오 포체티노(52)의 후임 감독도 음바페의 지시에 따라 이뤄질 수도 있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며칠 전까지만 해도 음바페의 레알 마드리드행은 확정적인 듯했다. 영국 ‘BBC’를 포함한 저명한 매체들도 음바페의 이적을 점쳤다. 심지어 “음바페는 레알 마드리드와 이적 세부사항 조율만 남겼다. 초상권 문제와 추가 수당만 결정되면, 레알 마드리드행을 확정 지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상황이 급변했다. 음바페의 이적을 두고 정치계에서 목소리를 냈다. 아미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까지 나서 음바페의 잔류를 촉구했다. ‘마르카’에 따르면 PSG의 구단주인 카타르 스포츠 인베스트먼트 측에서도 압박을 넣었다.

레알 마드리드도 실망을 감추지 못했다. 플로렌티노 페레스 회장은 음바페의 합류를 확신한 바 있다. 음바페의 PSG 잔류가 확정되자 그는 팀 라커룸에서 “음바페는 레알 마드리드에 오지 않는다”라고 선수들에게 직접 알렸다고 전해졌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