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머리 흰색 투피스' 김건희 여사, 바이든 인사 후 작품 관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 앞서 김건희 여사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 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21일 한미 정상회담 환영 만찬이 열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나 환담을 나눴다.

김 여사는 바이든 대통령 부인인 질 바이든 여사가 이번 순방에 동행하지 않았기에 상호주의 외교 원칙에 따라 윤 대통령과 공식 일정을 같이 하지 않았다.

다만, 윤 대통령의 취임 후 첫 한미 정상회담인 만큼 김 여사가 일부 일정에 깜짝 등장하거나, 환영과 인사의 의미로 잠시 바이든 대통령을 만날 것이라는 추측도 나왔다.

김 여사는 사전 인사 이후 국립중앙박물관에 전시된 일부 작품을 함께 관람하는 방식으로 예를 갖췄다는 설명이다. 작품 관람 뒤 김 여사는 공식 환영 만찬 행사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이날 김 여사 등장 모습이 방송사 유튜브에 게시되며 행보가 알려졌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 여사는 이날 흰색 투피스 정장 차림에 올림 머리를 하고 양 손에 흰색 장갑을 꼈다.

김 여사는 바이든 대통령과 간단한 인사 후 전시를 둘러봤다. 한미 정상과 김 여사는 경천사지 10층 석탑, 황남대총 북분 출토 금관, 청년4년 명동종(1058년) 등 3개 작품을 함께 보고 설명을 들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만찬에 앞선 오전에 현장을 미리 둘러보면서 박물관 '사유의 방'에 다녀간 것으로 전해졌다. 사유의 방에는 국보 금동미륵보살반가사유상 두 점이 전시돼 있다. 그러나 이날 정상회담 일정이 지연돼 바이든 대통령은 사유의 방을 보지 못하고 만찬장으로 갔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