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나금융, 청년 친화형 ESG 사업 전국 확대…"시작은 한국전통문화대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지난 20일 충청남도 부여군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유현당 앞에서 진행된 ‘청년 창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김영모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총장(왼쪽)과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제공=하나금융그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주형 기자 = 하나금융그룹은 고용노동부로부터 ‘청년 친화형 기업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지원’ 사업 프로그램에 선정된 '하나 소셜벤처 유니버시티' 사업을 전국 규모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업은 먼저 충남 부여에 소재한 한국전통문화대학교와 함께 진행하기로 했다.

'하나 소셜벤처 유니버시티'는 ‘하나 파워온 챌린지’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청년 창업 지원을 주된 사업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를 위해 전국에 있는 지역 거점 대학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하나금융그룹은 지역 거점 대학 중 하나인 한국전통문화대학교와의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전통문화와 연계한 다양한 아이디어 창업 지원 △전통문화대학교 취·창업 센터와의 협업을 통한 교육 콘텐츠 제작 △창업 과정 지원을 위한 지역 퍼실리테이터(Facilitator) 양성 △지역 대학생 및 청년 대상 창업 교육 및 실습, 후속 지원 등을 진행키로 했다. 이를 바탕으로 향후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하나 소셜벤처 유니버시티' 사업을 전국으로 확대해 올해 상반기까지 △충청도 △전라도 △경상도 △강원도 △서울 지역을 포함한 전국 10개 지역 거점 대학교와 협약을 맺고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원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최근 일자리 부족으로 인한 청년들의 수도권 집중 현상으로 지역 인구 소멸 우려가 새로운 사회문제로 나타나고 있다”며 “지역의 특성을 살려 청년창업가를 육성하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김영모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총장은 “이번 협약이 전통문화의 도시인 부여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나금융그룹은 2018년부터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한 그룹의 대표 프로그램인 ‘하나 파워온 챌린지’를 통해 △인턴십 지원 △창업지원 △사회혁신기업 성장 지원 △신(新)중년 재취업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이 외에도 ‘하나 파워온 케어’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 소상공인 지원 및 미혼모 자립을 위한 주택 지원, 학대 아동의 심리치료 등 사회 불평등 해소를 위한 진정성 있는 ESG 활동을 지속해 오고 있다.

한편 한국전통문화대학교는 문화재청이 설립해 전통문화와 문화유산을 교육하고 전통문화 계승발전을 위한 전문 인재를 양성하는 국내 유일의 국립대학이자 특수목적대학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