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충남도, 공사장 115곳 민·관 합동 안전 점검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도·충남안전관리자문단, 오는 31일까지 우기 대비 현장 점검

파이낸셜뉴스

충남 보령 원도심 도시재생 어울림센터 신축공사 안전 점검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홍성=김원준 기자] 충남도는 여름철 우기에 대비, 연면적 3000㎡ 이상의 지역 건축공사장 115곳을 오는 31일까지 현장 점검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도와 충남도 안전관리자문단이 함께하는 합동 점검과 시군 자체 점검을 병행한다.

특히 건축사, 구조기술사 등 관련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충남도 안전관리자문단의 참여로 점검의 전문성을 높이고 전문가의 시각으로 안전관리 실태를 살펴 공사 현장의 관계자가 경각심을 가질 수 있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주요 점검 내용은 △공사장 내 호우로 인한 흙막이 붕괴·침수 우려 유무 △공사장 주변 배수 및 유입수 처리 대책 △침수 대비 수중 펌프 등 장비 보유 여부 △공사장 주변 현장 관리 등이다.

충남도는 가벼운 사항은 현장에서 시정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며, 즉시 시정이 불가할 경우 관련 부서에 통보하고 재해 위험요인이 해소될 때까지 지속 관리할 방침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기후변화로 집중호우가 잦아지는 만큼 건축공사장의 위험요인을 사전에 없애고 안전한 공사 현장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