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브레이브걸스 유정 "생리 규칙적…임신 잘할 수 있다"('빼고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심언경기자] ‘빼고파’ 유정이 자신의 건강을 자신했다.

21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빼고파’에서는 첫 합숙 이후 10일 만에 다시 모인 김신영과 하재숙, 배윤정, 고은아, 브레이브걸스 유정, 김주연(일주어터), 박문치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김신영은 멤버들의 일상 점검에 나섰다. 첫 번째로 맏언니 하재숙이 묵는 호텔방에 잠입한 김신영은 호텔을 찾은 다이어터들에게 유용한 조식 식단, 하재숙과 같은 체형의 사람에게 적합한 운동법 등을 소개했다.

이어 하재숙과 함께 차례로 배윤정, 김주연의 집을 찾았다. 특히 배윤정은 육아로 인해 규칙적인 식사나 운동이 쉽지 않은 상태였다. 뿐만 아니라 집안 곳곳에서 달달한 음식이 발견됐다. 김신영은 배윤정을 위한 솔루션을 제공했다. 김주연의 집에서도 맞춤 운동법을 알려줬다.

이날 저녁 김신영과 여섯 멤버가 합숙소에서 만났다. 김신영은 다이어터들의 ‘입터짐’을 막기 위해 저칼로리 햄버거를 만들었다. 멤버들은 김신영 표 햄버거에 감탄하며, 행복한 식사를 즐겼다.

멤버들은 생리를 주제로 거침없는 토크도 이어갔다. 과거 생리증후군으로 단 것을 많이 먹어 쇼크가 왔었다는 김신영은 해결책으로 당근을 제시했다. 또 생리 기간 중에는 운동을 피하는 것이 좋으며, 황금 운동기가 있다는 정보도 전했다. 다이어트로 인한 생리불순에 대한 이야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유정이 “나는 규칙적이다. 임신은 잘할 수 있다”라고 해 웃음을 터뜨렸다.

민감할 수 있지만 많은 여성이 공감하는 대화가 쏟아졌다. 멤버들은 거침없고 솔직하게 자신의 경험담을 털어놨다. 이 대화를 통해 올바른 정보를 교환하고 더욱 효과적인 다이어트 방법을 찾아갈 수 있게 됐다. 타 다이어트 프로그램들과는 다른 ‘빼고파’만의 매력이다.

‘빼고파’는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35분 방송된다.

notglasses@sportsseoul.com
사진|KBS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