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흰색 정장에 올림머리…김건희 여사, 바이든과 악수하며 ‘깜짝 등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 앞서 김건희 여사와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21일 한미 정상회담 환영만찬이 열린 국립중앙박물관에 깜짝 등장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방한 일정에 동행하지 않아 김 여사도 공식석상에 등장하지 않았으나, 박물관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악수를 하며 모습을 드러냈다. 김 여사는 만찬 전 바이든 대통령과 박물관 내 유물을 함께 감상하며, 간단한 인사를 나눴다.

김 여사는 이날 흰색 위아래 투피스 정장에 올림머리를 하고, 양 손에 흰색 장갑을 낀 차림으로 나타났다. 윤 대통령과 김 여사, 바이든 대통령은 국립중앙박물관 외부에서 만나 인사를 나눴다. 윤 대통령은 왼손을 들어 한 방향을 가리키며 바이든 대통령에게 “저쪽이 남산이다. 남산 아래쪽으로 해서 미군 기지가 쭉 있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미 정상과 김 여사는 함께 경천사지 10층 석탑, 황남대총 북분 출토 금관, 청년4년 명동종(1058년) 등 3개 작품을 함께 보고 설명을 들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환영만찬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기 전 김 여사에게 “감사하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조선비즈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영접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비즈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함께 박물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비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 앞서 윤석열 대통령, 김건희 여사와 함께 신라관에서 금관을 관람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비즈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환영만찬에 앞서 박물관을 둘러보고 있다. /김건희 여사 측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비즈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만찬에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인사하기 위해 자택에서 준비를 하고 있다. /김건희 여사 측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비즈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만찬에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인사하기 위해 자택에서 준비를 하고 있다. /김건희 여사 측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덕호 기자(hueyduck@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