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특수통 전진배치…묵힌 사건·새 수사 급물살타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검찰 특수통 전진배치…묵힌 사건·새 수사 급물살타나

[앵커]

윤석열 정부 첫 검찰 인사에 이어 이젠 수사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에 관심이 쏠립니다.

굵직한 사건이 걸린 검찰청에 이른바 '특수통' 검사들이 전진배치되면서 그동안 주춤했던 수사가 변곡점을 맞이할지, 새로운 수사가 시작될지 주목됩니다.

신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한동훈 장관 들어 첫 검찰 인사에선 특수수사 경험이 풍부한 이른바 '특수통' 검사들이 주요 수사 길목에 자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