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정은 러브레터 기대 안한다"…바이든표 공세 첫 타깃된 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1일 한미 정상회담 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 가능성을 묻는 말에 "그가 진정성이 있는지, 진지한지에 달려 있다"고 답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2박 3일간 방한을 두고 미국 언론들은 '동맹 강화'와 '경제 성과'에 초점을 맞췄다.

뉴욕타임스(NYT)는 21일(현지시간)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에 있어 전임자와 완전히 다른 접근을 하겠다는 것을 공개적으로 보여줬다고 보도했다.

특히 아시아에서 가장 강한 동맹 중 하나였지만 도널드 트럼프 정권 4년간 불안해진 한국과의 관계를 복원하려 했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다른 점으로는 우선 주한미군 문제를 꼽았다. NYT는 바이든 대통령이 "동맹의 견고함, 모든 위협으로부터 대응을 상징하는 것"이라고 표현한 점을 언급하며, 계속 주한미군을 주둔할 의사를 보였다고 했다.


북미 대화에 있어선 신중하면서도 회의적인 입장을 보였다고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화염과 분노"를 이야기하다 갑자기 "사랑에 빠졌다"고 했던 트럼프 전 대통령과는 달랐다는 이야기다.

전날 NYT는 바이든 대통령이 닷새간의 아시아 순방 기간 중 첫 행선지로 삼성전자 평택공장을 찾은 점에 주목했다.

NYT는 "비행기에서 내린 바이든 대통령이 정부청사나 대사관, 군 시설이 아니라 반도체 공장을 찾았다"며 "21세기의 실제 전쟁터가 어디인지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또 이런 행보는 아시아 동맹들에 미국 내 투자를 장려하기 위한 노력이라고도 봤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회담 가능성을 묻는 말에 "그가 진정성이 있는지, 진지한지 아닌지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CNN은 이를 두고 "바이든 대통령이 김정은의 '러브레터'를 기대했던 것 같진 않았다"고 분석했다. "북한의 폭군(despot)과의 악수를 특별히 열망하는 것 같진 않았다"고도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018년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김 총비서와 친서 교환을 두고 '러브 레터'라고 표현한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의 경우 그런 식의 접촉을 기대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는 이야기다.

또 CNN은 트럼프 시절처럼 정상들이 직접 만나 기념 촬영을 하는 화려한 시대는 끝이 난 것 같다고 지적했다. NYT 역시 "바이든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의 대화에 열려 있지만, 낮은 단계의 외교관들이 먼저 접촉한 뒤 정상이 만나는 좀 더 전통적인 방식으로 돌아가길 원한다"는 백악관 고위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날 바이든 대통령이 '매력 공세'를 통해 한국과 인도·태평양 지역과의 유대 강화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매력 공세(Charm Offensive)'는 원하는 합의나 지지를 끌어내기 위해 무력 대신 우호적인 방법을 동원하는 것을 말한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대비되는 바이든식 외교를 평가할 때 주로 쓰인다.

WP는 외교 경험이 없는 검찰 출신 윤 대통령이 바이든 표 '매력 공세'의 첫 대상이 됐다고도 했다.

또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미국의 역할을 설득하려는 게 이번 바이든 대통령 순방의 목적이라고 봤다. 그러나 여러 아시아 국가가 당장 다음 대선에서 "미국 우선주의"를 외치는 트럼프가 당선되면 바이든 대통령의 약속이 물거품이 될 수 있다는 우려를 하고 있다고도 전했다.

워싱턴=김필규 특파원 phil9@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