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문일답] AI 데이터·인력 '보릿고개'여전해…"정부 역할 시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T '초거대 AI'기반 'KT AI 2.0'공개…"공감하는 AI 될 것"

[아이뉴스24 송혜리 기자] KT 인공지능(AI)전략을 총괄하고 있는 배순민 KT 융합기술원 AI2XL연구소장이 국가 AI산업 성장을 위해선 '데이터·인력 부족 문제 해결'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아이뉴스24

KT 융합기술원 KT 융합기술원 AI2XL연구소 배순민 소장이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융합기술원에 열린 '9회 KT 디지코 스터디'에서 'KT AI 2.0' 연구 방향성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KT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9일 배순민 소장은 서울 서초구 KT 융합기술원에서 열린 '디지코스터디'에 참석해 '초거대AI'기반으로 KT의 모든 AI서비스를 한단계 진화시킨 'KT AI 2.0'를 공개하고, AI전략과 산업 육성에 관해 의견을 밝혔다.

이를 통해 배 소장은 'KT AI 2.0'은 '공감하는AI'가 될것이라고 설명하고, AI산업 육성을 위해선 데이터·인력 부족을 해결할 정부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다음은 이날 배순민 소장과의 일문일답.

◆ KT가 '감성AI'를 구현하고자 하는 이유와 그 구체적 방법은 무엇인가

"KT의 특징은 이미 많은 AI기술들을 실생활에 적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제 그 이상이 필요한 시점이 됐다. 이에 다정한 AI, 따뜻한 AI에 주목했다.

이제는 정말 정보를 얻기 위해서 AI를 쓰는 것이 아니고 편리함을 위해서 AI를 쓰는 것이 아니고, 정말 자신의 자신한테 위로가 될 수도 있고 정말 자신의 어려움을 같이 공감해 주는 AI를 통해서 삶을 조금 더 풍성하게 하는

그런 단계로 넘어가야 하지 않나 싶다.

구체적인 방법은 하반기에 더 많은 것들을 공개할 수 있겠지만, 어떻게 하면 '공감하는 AI' 서비스로 확장할 수 있을까 고민 중이다.

데이터 셋을 모을 때도 인문학적인 고찰, 심리학적인 이런 것들이 더 AI에 반영이 돼서, 단순히 똑똑하게 대화를 하는 것이 아니라 상대방을 더욱더 이해해 해야될 말과 하지 말아야 될 말도 구분할 수 있는 소위 '낄끼빠빠'가 되는 로봇형태를 구상 중이다.

또 내용적이나 목소리적인 측면에서도 개인화된 목소리로 자신이 좀 듣고 싶어 하는 목소리로 말을 해준다든지, 아니면 저희가 '디지털 휴먼'쪽 기술도 준비하고 있는데 시각적인 인터랙션도 중요하기 때문에 어떻게 하면 이런 디지털 휴먼이나 시각적인 걸 통해서 AI를 넥스트 레벨로 올릴 수 있는지 구상하고 있다. 이것이 KT의 AI 2.0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 SK텔레콤이 앞서 B2C AI에이전트 에이닷을 공개했는데, 어떻게 봤는지 궁금하다

"SK텔레콤 '에이닷'은 써봤다. 많은 기업들이 정보 이상의 감성적인 대화나, 디지털 휴먼이나, 메타버스 서비스를 통해서 AI를 접목하려고 시도하고 있는데, 이런 시도들이 많아지는 게 사실 좋다고 생각한다. 이런 도전들은 더욱더 많아지고 풍성해져야 한다.

정말 정답이 하나만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이런 많은 시도 속에서 동반 성장한다고 보고 있고, 또 KT가 나중에 조만간에 내놓을 그런 서비스들에서도 과연 고객들은 어떤 반응을 보일 수 있을까, 무엇이 더 필요할지에 대해서 고민하는 그런 기회로 가졌다."

◆ 미국과 중국을 초거대AI 성장세가 무섭다. KT의 대응이 궁금하고 또 정부가 어떤 지원을 해주길 바라나

KT는 초거대 AI를 이미 확보했고 그것을 어떻게 하면 서비스로 녹여낼 수 있을까를 준비하는 단계다. 단순히 기술개발에서 멈추는 것이 아니라 정말 사용할 수 있는 레벨로, 비즈니스 로직으로 또 아주 적기에 또 아주 효율적으로 사용될 수 있는 이런 기술을 개발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회사에 속한 몸이라 누구의 입장을 대변해야 하는지 모르겠지만 데이터와 GPU 인프라가 많이 필요하다. 이에 정부가 이런 것들을 더 많이 공개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하면 좋겠다.

물론 현재 바우처 사업도 있지만 정부가 가지고 있는 데이터들은 장벽(사일로)이 있기도 하고 실체화(비주얼 가이드)할 수 있는 창구가 없다. 또 데이터가 체계적으로 리스트업되고 과연 이런 것들이 어떻게 쓰이고 있는지 그 리뷰까지 공유할 수 있는 사이트가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중국도 엄청난 지원을 했다고 알고 있다. 국가가 해야 할 일이 분명히 있다. 학교에 맡길 수도 없고 개인에 맡길 수도 없어으며 기업에 맡길 수도 없다.

가능한 데이터와 인프라를 제공해 주고, 규제는 풀어주고. 특히 인력에 대한 것 또한 정말 중요하다. 국내에선 AI 수요가 완전히 폭발하고 있는데 안타깝게도 우리는 그런 교육시스템을 일찍부터 준비하지 못했기 때문에 지금 수요와 공급이 완전히 어긋다는 것이 안타깝다."

◆ 정부가 'AI핵심원천기술개발 프로젝트'를 시작했는데, KT도 주목하나

"정부과제에서 대기업의 참여 범위가 넓지 않고, KT도 이에 중심을 두고 있지는 않다. 이런 신기술에서 대기업 참여가 제한되는 부분이 많아서 개인적으로는 아쉽다. 대기업 참여를 통해 생태계 활성화를 도모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 '초거대 AI를 개발했다.'고 말을 할 수 있는 객관적 지표가 어떤 것이 있는 지 궁금하다

최근 듣기에 정부 기준으로 1.3빌리언을 초거대로 제시한 기관이 하나 있었다. 그래서 그 오픈 API를 할 때 그 기준으로 삼으시려고 하는 것 같다. 당연히 KT는 그 기준에 제공할 수 있는 API를 가지고 있다.

몇백 빌리언도 확보할 순 있지만, 그렇게 됐을 때는 서빙은 못 한다. 몇백 빌리언이 정작 서비스에 들어가면 추론(인퍼런스) 타임에 들어가야 하는 GPU가 엄청 많아지게 된다. 이에 경량화는 필수다.

그래서 올해 초부터 나오는 논문 중에는 작으면서도 라지모델과 동등한 성능을 하는 것을 강조하는 내용이 많다.

물론 데이터를 많이 넣어서 큰 모델을 확보하는 노력은 아주 중요하고 KT도 계속하겠지만 결국에는 이걸 얼마나 작게, 서빙할 수 있는 수준으로 내리는 경량화가 또 지금은 아주 중요한 상황이다. 이에 개인적으론 그런 숫자에 대한 싸움은 조만간 멈춰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 '지니버스'를 언급하시는 것 보니 KT도 메타버스를 준비 중인거 같다

"메타버스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고 홈 서비스 중심으로 추진한다.

어떻게 보면 지금 메타버스는 기존에는 게임이나 SNS 중심이라고 했으면

KT는 조금 더 생활에 밀접한 편의도 제공하는 그런 메타버스를 제공하려고 하고 있고, AI 기술은 당연히 들어간다.

KT는 인간과 공간에 대한 AI 기술을 다양하게 가지고 있다. 지니버스는 대화를 자연스럽게 하는 NPC들도 지니버스 안에서 만나보실 수 있을 것이고, 저희가 지금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통화비서'의 넥스트 버전이라고도 할 수 있을 것이다."

/송혜리 기자(chewoo@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