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미정상회담] 올림머리에 흰 장갑 착용한 김건희 여사, 바이든과 악수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차상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며 비공식적으로 외교 무대에 깜짝 데뷔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 여사는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 바이든 대통령 환영 공식만찬 직전에 모습을 드러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저녁 서울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 공식만찬에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출입구에서 맞은 후 인사하고 있다. 2022.05.22 skc8472@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이번 방한에 동행하지 않아 상호주의 의전 원칙에 따라 공식 일정인 만찬 등에는 참석하지 않았지만, 의전의 의미로 만찬 직전 잠시 들러 바이든 대통령에게 인사하기 위한 자리였다.

김 여사는 윤 대통령과 함께 박물관 출입구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맞이하며 잠시 인사를 나눴고 김여사는 만찬장에는 입장하지 않았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저녁 서울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 공식만찬에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출입구에서 맞이한 후 레드카펫으로 걸어들어오고 있다. 2022.05.2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여사는 위아래 하얀색 투피스 차림에 올림머리를 하고 하얀 면장갑을 착용했다. 그동안 늘 머리를 묶지 않은 단발 형태 모습으로 사진 등에 비쳤으나 영부인 자격의 자리인 만큼 바뀐 스타일을 준비한 것이다.

skc847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