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의힘, 지지율 40% 넘어 민주 압도…지방선거서 ‘국정 안정론’ 힘받는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각에선 경계론도 감지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오른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강당에서 한미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방선거를 11일 앞두고 국민의힘 지지율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에도 앞선다는 여론조사도 결과도 나왔다. 새 정부 출범에 따른 '국정안정론'이 힘을 받는 모습이다.

22일 뉴스1과 정치권에 따르면 최근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은 40%를 넘는 지지율을 기록하며 더불어민주당에 앞서고 있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4개 여론조사 전문회사가 지난 16~18일 실시한 5월3주차 전국지표조사(NBS·National Barometer Survey) 결과, 정당지지도 조사에서 국민의힘은 42%를 기록, 30%의 민주당에 12%포인트(p) 앞섰다. 국민의힘은 지지율은 최근 6개월 간 진행된 조사 중 최고치다.

한국갤럽이 지난 17~19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국민의힘 43%, 민주당 29%를 기록했다. 민주당은 이번 조사에서 6개월 만에 30% 밑으로 지지율이 떨어졌다. 지난 대선에서 0.73%포인트(p)의 초접전 득표율 격차를 보인 것과 비교하면 국민의힘 상승세는 뚜렷한 모습이다.

국민의힘의 높은 지지율 배경에는 새정부 출범에 따른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윤석열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NBS 조사에서는 '잘 하고 있다' 48%, '잘 못하고 있다' 29%로 조사됐다. 한국갤럽에서는 '잘하고 있다' 51%, '잘못하고 있다' 34%를 기록했다.

윤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 역대 당선인 가운데 가장 낮은 국정운영 기대를 받았지만, 취임 후에는 국정운영에 긍정적인 평가를 받는 모습이다. 윤 대통령에 대한 평가가 국민의힘 지지율 상승으로 이어지는 컨벤션효과가 나타난다는 분석이다.

전날 윤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은 이같은 여론에 힘을 더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선 연장전'이란 평가를 받고 있는 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이 내세우고 있는 '국정 안정론'도 국민의힘 상승세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NBS조사에서 지방선거 성격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3%가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국민의힘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고 답했다. '새 정부 견제를 위해 민주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응답 비율은 36%로 조사됐다.

국민의힘은 극단적 여소야대 정국을 극복하고 안정적 국정운영을 위해 지방선거 승리가 절실하다는 점을 연일 강조하고 있다. 여기에 여당 프리미엄을 내세워 지역발전 공약을 적극 내세우며 민심을 공략하고 있다.

민주당은 '정부 견제론'을 내세우며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을 임명했지만, 안정론이 더욱 힘을 받고 있다는 평가다.

이 위원장은 선거지휘를 위해 지지세가 강한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했는데, 에스티아이가 19~20일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이 후보는 45.8%를 기록하며 49.5%의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에게 오차범위(95%신뢰수준에 ±3.3%p) 내에서 뒤지는 결과가 발표된 점은 '안정론'이 우세하다는 점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는 평가다.

이 때문에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지방선거 승리에 대한 기대감이 감지된다. 국민의힘은 광역단체장 9곳에서의 승리를 목표로 제시했다. 서울·부산·대구·울산·경남·경북·강원·충북 8곳에 격전지인 경기·인천 중 적어도 한 곳에서 승리하겠다는 목표다.

다만, 일각에서는 경계론도 감지된다. 수도권과 충청 등에서 초박빙 접전 양상이 벌어지고 있고, 지난 지방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민주당의 현직 프리미엄과 조직력 등 변수가 남아있기 때문이다.

민주당이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에 협조하면서 국민의힘의 '국정안정론'에 힘빼기에 나섰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재명 위원장은 전날 "주변에 포기하려는 분들 손잡고 다시 결집해 투표소로 가기만 하면 압도적으로 이길 수 있다"며 지지층 결집을 도모하며 남은 선거기간 대대적 공세도 예고했다.

한편 기사에 인용된 여론조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