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D-1' 토트넘 해결사 손흥민의 발끝은 '종합선물세트' 정조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 연합뉴스
손흥민(30·토트넘)이 시즌 최종전에서 '종합선물세트'를 정조준한다.

토트넘은 23일 오전 0시(이하 한국 시간) 영국 노리치 캐로 로드에서 노리치 시티를 상대로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 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토트넘의 다음 시즌 운명을 결정할 한 판이다.

프리미어리그는 4위까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 출전한다. 현재 4위 토트넘(21승5무11패, 승점68, 골득실+24)의 목표는 당연히 순위 수성. 막판 반전을 노리는 5위 아스널(21승2무13패, 승점66, 골득실+9)을 뿌리쳐야 한다.

토트넘은 최근 두 시즌 동안 챔피언스리그에 나서지 못했다. 2019-2020시즌은 6위, 지난 시즌은 7위에 그쳤다.

3년 만에 챔피언스리그 티켓이 눈앞에 왔다. 아스널보다 골득실에서 15골이나 앞선 만큼 노리치전에서 최소 비기기만 해도 4위를 수성한다. 리그 최하위 노리치가 이미 2부 강등을 확정한 만큼 토트넘이 유리한 상황이다.

같은 시간 아스널도 에버턴과 최종 라운드를 치른다. 당초 강등권에 있는 에버턴과 힘겨운 싸움을 치를 것으로 예상됐지만 에버턴이 극적으로 강등권을 탈출해 아스널도 한시름을 놓았다.

토트넘에게 최악의 시나리오는 노리치에 지고, 아스널이 에버튼에 이기는 것. 이럴 경우 토트넘은 5위로 주저앉고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가 아닌 유로파리그로 떨어진다.

노컷뉴스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 연합뉴스
키는 손흥민이다. 손흥민은 토트넘의 4위, 챔피언스리그 진출과 함께 득점왕까지, '종합선물세트'를 들고 시즌을 마치기를 꿈꾼다.

21골을 몰아친 손흥민은 37라운드까지 리그 득점 2위를 기록 중이다. 선두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22골)와 단 1골 차. 최근 4경기에서 4골을 터뜨린 손흥민은 마지막 경기에서 아시아인 최초로 유럽 5대리그 득점왕을 노린다. 전반기 노리치와 홈 경기에서도 1골 1도움을 기록해 팀의 3 대 0 대승을 이끈 바 있다.

손흥민이 EPL에서 득점 순위 10위 안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린 것은 2017-2018시즌(12골·공동 10위)이다. 이후 주춤했지만 지난 시즌 17골로 공동 4위에 올랐고 이번 시즌에는 왕좌까지 바라본다. 득점왕 타이틀을 얻는다면 EPL 올해의 선수상까지 기대할 수 있다.

공동 득점왕도 배제할 수 없다. EPL은 득점이 같으면 다른 기록을 비교하지 않고 공동 득점왕으로 인정한다. 2018-2019시즌 각각 22골을 터뜨린 살라흐, 사디오 마네(리버풀), 피에르-에므리크 오바메양(당시 아스널)이 대표적이다.

살라흐는 부상으로 최종전에 나서지 못할 수도 있다. 맨체스터 시티(승점90)와 리그 우승을 다투는 리버풀(승점89)에겐 큰 손실이지만, 29일 레알 마드리드와 챔피언스리그 결승도 대비해야 한다. 리버풀은 울버햄프턴, 맨체스터 시티는 애스턴 빌라와 각각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손-케' 듀오의 기록 도전도 관심사다. 이미 손흥민과 해리 케인은 EPL에서 41골을 합작해 해당 부문 최다골 기록을 써 내려가는 중이다. 첼시 시절 프랭크 램파드-디디에 드로그바 듀오가 36골을 합작했지만 이미 은퇴한 만큼 손흥민과 케인 듀오의 골은 계속 EPL의 역사로 새겨진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