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머리'에 올 화이트 패션 김건희, 바이든 만났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만났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 여사는 이날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정상회담 기념 만찬이 열리기 직전 잠시 박물관을 찾아 바이든 대통령과 악수하며 인사하고 전시를 둘러봤다.

한미 정상과 김 여사는 경천사지 10층 석탑, 황남대총 북분 출토 금관, 청년4년 명동종(1058년) 등 3개 작품을 함께 보고 설명을 들었다.

김 여사의 패션도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 여사는 위아래 흰색 치마 정장을 입고 올림머리를 한 모습이었다. 양손에 흰색 장갑도 꼈다. 취임식 때와는 달리 올림머리를 한 모습이었다.

바이든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아시아 순방에 동행하지 않았기에 상호주의 외교 원칙에 따라 김 여사도 이번에는 윤 대통령과 공식 일정을 같이 하지 않았다.

하지만 미국 정상의 한국 방문이며 윤 대통령의 취임 후 첫 한미 정상회담인 만큼 김 여사가 일부 일정에 깜짝 등장하거나, 환영과 인사의 의미로 잠시 바이든 대통령을 만날 것이라는 추측도 나왔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만찬장에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윤호중·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등 여야 인사를 비롯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등 재계 인사들도 총 출동했다.

한편 김 여사는 오는 22일 청와대 개방을 기념하는 KBS 열린음악회에 참석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정현정 기자 jnghnji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