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혼란의 중대재해처벌법...공포만 커지고 실효성은 의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중대재해 발생 시 안전조치에 소홀한 기업대표 등을 처벌하는 것을 핵심으로 하는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 넉 달도 안 돼 개정 요구가 빗발치고 있습니다.

경총이 개정 요구안을 제출했고 새 정부는 손질을 예고한 가운데 노동계는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김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영계가 요구한 중대재해처벌법 시행령 개정의 핵심은 책임자와 범위를 구체화해달라는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