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6세' 재시, 골프장 뒤흔든 압도적 비주얼…우월한 기럭지로 '올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이동국 딸 재시가 골프를 시작한 근황을 공개했다.

재시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골프장을 뜻하는 이모티콘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사진에서 재시는 한 골프장에서 골프복을 차려입고 여유로운 표정을 하고 있다. 파란 하늘에 하얀 구름, 초록의 필드가 보는 이들에게 청량감을 안긴다. 그 풍경 한 가운데서 재시는 171cm의 큰 키를 자랑하고 있다.

몸에 붙는 의상과 쇼트 팬츠를 입은 재시는 16살인 재시는 나이가 믿기지 않은 외모로 보는이들의 탄성의 자아내게 한다. 이동국은 해당 사진에 "이제 사진 그만 올리고 밥 먹어라"라는 댓글을 달아 팔로어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앞서 이동국 아내 이수진은 "머리 올리는 날"이라는 글과 함께 이동국과 재시가 함께 라운딩에 나선 모습을 공개한 바 있다. 이 사진은 재시가 처음 라운딩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