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브스夜] '그알' NFT 열풍에 피해자 속출…돈보다 중요한 NFT의 가치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NFT는 로또일까?

21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싶다'(이하 '그알')에서는 '피카소와 NFT - 신화인가 버블인가'라는 부제로

지난 2021년 6월 소더비 경매에서'외계인 초상화'라는 디지털 그림이 약 원화 140억 원에 낙찰됐다. 물리적 형체도 없는 디지털 그림이 높은 금액에 낙찰된 이유는 바로 NFT 기술로 가치를 가지게 되었기 때문.

NFT 기술은 가상화폐에 쓰이는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하여 디지털 콘텐츠에 대체 불가능한 유일한 디저털 정보를 갖도록 하는 기술이다. 그리고 NFT는 누가 소유하게 되건 블록체인상에 소유권, 판매 이력 등이 부동산 등기부등본처럼 고유한 정보로 저장되고, 콘텐츠는 대체 불가능한 디지털 토은이 되는 것.

'외계인 초상화'는 NFT 기술을 적용해 머리 모양, 피부색, 장신구가 각기 다른 다양한 사람 모양의 캐릭터 10,000개를 만들어 배포했고 이는 곧 SNS를 통해 알려지며 유명세를 탔고, 만개만 존재한다는 희소성과 최초의 NFT라는 가치가 인정되며 폭발적 반응을 불러왔다. 이에 소더비 경매에까지 등장하게 된 것.

외계인 초상화를 시작으로 수많은 NFT 작품이 쏟아졌고 이 작품들은 우리가 익히 잘 알고 있는 거장들의 작품보다 비산 가격에 거래되었다.

NFT 가치에 대한 관심과 함께 투자에도 관심이 집중됐고 이에 지난해부터 NFT 열풍이 일어났다. 가상화폐처럼 일확천금을 노리는 개인 투자자부터 기업까지 NFT 시장에 뛰어들고 있는 것.

이에 2021년 NFT 시장의 전 세계 거래액은 약 21조 6천억 원에 달했고 이는 전년 대비 215배에 해당되는 수치였다. 그리고 올해는 한 달 7조 원이 넘는 거래가 성사되기도 했다.

또한 최근 국내에서는 한 기업이 피카소와 앤디 워홀의 그림 38점에 대한 NTF사업을 계획했다가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에 제작진은 이 사업에 대해 잘 알고 있다는 제보자를 만났다. 제보자는 "미술관 관장과 의료기기업체 관계자가 인맥을 통해서 피카소 재단에서 직접 그림을 가져온 것이라고 했다"라며 이를 통해 많은 수익을 기대했다고 했다.

또한 제보자는 해당 프로젝트에 관련된 의료기기업체 관계자가 직접 저작권 문제는 해결됐다고 말했다고 했다. 지난해 실제로 앤디 워홀의 NFT가 판매되기도 했다.

이에 제작진은 저작권 문제를 확인하기 위해 NFT발행업체를 찾았다. 그러나 관계자들은 이미 떠난 상태. 결국 제작진은 피카소 재단에 직접 연락을 해 저작권 문제에 대해 물었다.

피카소 재단 측은 "재단 측은 어떠한 NFT 판매도 허용하지 않고 있다"라고 했고, 국내에서 피카소의 작품에 대한 NFT 사업을 계획한 업체에 대해서도 아는 바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앤디 워홀 작품도 마찬가지였다.

NFT 열풍은 NFT 사업에 대한 피해자도 만들었다. 피해자는 지인의 권유로 NFT사업에 투자를 하게 됐고 열흘만 지나면 투자금을 회수할 수 있다는 이야기와 NFT 관련 정보들이 쏟아지며 별 의심 없이 투자를 하게 됐다고 했다.

그리고 초기 입금되는 금액을 보며 욕심을 내게 됐다고. 얼마 후 운영자는 추가 입금을 유도했고, 수익금은 초반 며칠 이후 더 이상 입금되지 않았다.

NFT 투자로 손해를 본 이들은 언젠가 비트코인처럼 소위 떡상을 할 수도 있다는 생각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전문가는 "비트코인이랑 똑같다. 비트코인이 미래의 화폐라고 이야기했지만 그게 될지 안 될지 아무도 몰랐다. 그리고 불확실한 상황에서도 투자를 했다. 언젠가 오를 거니까"라며 "NFT도 마찬가지이다. 다음 타깃을 찾을 거다"라고 했다.

NFT를 구매하는 행위인 민팅. 가상화폐 동아리의 회원들은 한 NFT 민팅에 도전했다. 마치 복권 같기도 한 민팅. 하지만 민팅에 성공했다고 모두가 돈을 버는 것은 아니었다.

이들이 이날 민팅에 도전한 NFT의 가치는 민팅 전과 후 크게 다르지 않았다. 본전 정도라며 돈을 쉽게 버는 게 아니라는 회원들에 제작진은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들이 봤을 땐 쉽게 보인다고 했다.

이에 동아리 회원들은 "안전한 프로젝트인지 이게 정말 잘 나갈 것인지 고민해야 하고, 그만큼 리스크도 있다. 그리고 NFT 하나를 알아보려면 시간도 든다"라고 거저 돈을 버는 것은 아니라고 했다.

그리고 또 다른 회원은 "초반에는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제 가격이 엄청 올라갔다가 빠지는 추세인데 결국 살아남는 몇 가지를 제외하고는 다 죽지 않을까 싶다"라고 했다.

최근 NFT를 포함한 가장 화폐에 대한 안정성에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자금 세탁 등에 악용될 수도 있어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전문가는 "NFT 자체가 중요한 게 아니다. NFT는 소유권을 증명하는 기반 기술일 뿐이다"라며 "작품 거래가 쉬워진 것뿐 작품이나 자산의 내재적 가치가 변화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중학생 NFT 작가 박하름 군은 이 버지가 알려준 NFT로 좋아하는 그림을 그리고 어느덧 1000만 원이 넘는 수익을 올렸다. 그는 NFT에 대해 "나 자신을 펼쳐낼 수 있는 공간이다"라며 돈보다 더 중요한 가치가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