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속의 북한

바이든 “北에 코로나 백신 제안했지만 답 없어, 김정은 진지해야 만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정은 만남 “얼마나 진정성 있고, 진지한지 달렸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에 코로나 백신 지원을 제안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했다.

조선일보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정상 환영만찬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북한에 백신을 제공하겠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우리는 북한뿐 아니라 중국에도 백신을 제안했다”며 “우리는 즉시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 그러나 답변을 듣지 못했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측 기자로부터 ‘김정은을 만나는 데 전제조건이 있느냐’란 질문을 받고 “내가 북한 지도자를 만나는 것은 그가 얼마나 진정성 있고(sincere) 진지했는지(serious)에 달렸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동안 실무 접촉을 통해 비핵화를 둘러싼 각종 쟁점이 어느 정도 타결될 때 김 위원장과 만날 수 있다는 상향식 접근법을 제시해왔다. 이는 트럼프의 ‘톱 다운’ 방식과는 정반대다.

바이든 대통령은 “윤석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통해 지역 안보 위협에 공동 대처키로 했다”며 “그를 위해 북한에 대한 위협도 대응해 나갈 것이다. 우리는 억제태세를 강화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 굳건하고 필수적”이라며 “전염병 대유행, 기후변화, 전기차 개발, 규칙에 기초한 국제질서 수호 등 각종 현안에서 한미 간 협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한국 국민이 우크라이나 국민을 강력히 지지해줘 감사하다. 푸틴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유럽만의 문제가 아니라 민주주의, 그리고 자주권과 영토권이라는 핵심적인 국제 원칙에 대한 공격”이라고도 했다.

앞서 회담 전날 미 고위 당국자는 백브리핑에서 미·일본·호주·인도 안보 협의체 쿼드(Quad)에 한국이 추가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앞서나가고 싶지 않다”면서도 “(쿼드 참가 여부는) 매우 큰 관심을 갖는 주제”라고 했다. 그러면서 “쿼드가 여전히 발전하고 있다는 것을 인식해야 한다”며 “우리는 우리가 지금까지 해온 것을 강화하고 강화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고 쿼드에 대한 어떠한 지원도 환영한다”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에) 외교적으로 접근하는 길을 찾는 것이 우리의 매우 큰 바람”이라며 “우리는 선행조건 없이 그들과 대화할 준비가 됐고 코로나를 포함한 북한 내부의 난관을 다루는 조처도 준비됐다”고 했다.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