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줄담배에 NO마스크...끊임없이 '비말 전파'한 김정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정은, 정치국 회의 중 혼자만 마스크 미착용...담뱃갑 손에 쥔 채 연설하기도

北 "코로나 확산세 꺾였다" 자체 평가 내려

WHO, 북한의 현 코로나 상황에 "새 변이 출연할 확률 높아질 수 있어"

아시아경제

회의 중 흡연 중인 모습이 포착된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 사진=조선중앙TV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세은 인턴기자]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회의 중 계속해서 실내 흡연과 발언을 하는 등 비말을 전파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북한 조선중앙TV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지난 12일 열린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정치국 협의회를 열었다.

정치국 상무위원 등 북한의 최고위 간부들이 참석한 회의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것은 김 위원장이 유일했다.

김 위원장은 회의 입장 때부터 마스크를 쓰지 않고 등장했으며 회의 중에도 마스크는 일절 착용하지 않았다.

회의에선 김 위원장의 연설 모습만 확인할 수 있었고 다른 간부들의 발언은 화면에 잡히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그는 끊임없이 실내 흡연을 했다. 보도 장면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늘 담배를 쥐고 있었고, 계속해서 연기가 피어올랐다. 담뱃갑을 손에 쥐고 발언하는 장면도 포착됐다.

정은경 전 질병관리청장은 지난 2020년 6월 흡연 행위 자체가 비말 전파를 차단하기 어려워 위험한 행위라 규정한 바 있다. 당시 정 전 청장은 코로나19 유행 확산을 막고자 흡연을 안 하는 게 좋다고 당부했다.

아시아경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회의에 참여 중인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 사진=조선중앙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같은 김 위원장의 모습은 코로나19 진정세를 과시하기 위해 연출한 것으로 해석된다.

김 위원장이 마스크를 쓴 모습은 당 중앙위원회 8기 8차 정치국 회의에서 처음으로 포착됐다.

이후 지난 15일 대동강 변의 약국을 방문했을 때도 마스크를 쓴 걸로 확인됐으나, 코로나 확산세가 꺾였다는 발표가 난 후 열린 이번 회의에선 마스크를 아예 착용하지 않았다.

앞서 북한 조선노동당 정치국은 21일 "전국적인 전파 상황이 점차 억제돼 완쾌자의 수가 날로 늘어나고 사망자 수가 현저히 줄어드는 등 전반적인 지역들에서 안정세를 유지 중이다"라고 평가한 바 있다.

김 위원장 역시 "국가 비상 방역 사업이 긍정적 추이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의료체계 부실과 치료 약 및 백신 부족 등 북한이 여전히 민간요법에 의존하고 있단 점으로 미루어 볼 때 안심하기엔 이른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WHO 역시 북한의 현재 코로나19 확산 사태를 두고 "새 변이가 출현할 확률이 높아질 수 있다"고 우려를 표한 바 있다.

김세은 인턴기자 callmese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