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포착] 러군 성폭행 비판하며 비명… 칸 영화제 나체시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신원 미상의 여성이 나체 상태로 레드카펫에 뛰어들며 “우리를 강간하지 말라”고 고함을 지르기 시작했다. 가슴과 등, 허벅지 등에는 페인트로 우크라이나 국기와 페미니즘 문구, 붉은색 손자국 등이 그려져 있었다.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칸 영화제에서 제지받는 여성 - 신원 미상의 여성이 나체 상태로 레드카펫에 뛰어들며 “우리를 강간하지 말라”고 고함을 지르기 시작했다. 가슴과 등, 허벅지 등에는 페인트로 우크라이나 국기와 페미니즘 문구, 붉은색 손자국 등이 그려져 있었다. EPA 연합뉴스


“우리를 강간하지 말아달라!” 가슴에는 우크라이나 국기를 그리고, 흰색 속옷에 빨간색 페인트로 피를 그렸다.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서 나체시위가 벌어졌다.

20일(현지시간) 영화 ‘Three Thousand Years of Longing’의 조지 밀러 감독과 이드리스 엘바, 틸다 스윈튼 등 배우들이 레드카펫을 걷고 있을 때, 돌연 한 여성이 앞으로 나와 옷을 벗었다.

그리고는 전세계 사진·영상 기자들이 보는 앞에서 무릎을 꿇고, 울부짖었다. 러시아군이 북부 전선에서 퇴각한 후 우크라이나의 여성들을 성폭행 하는 사건을 비판하기 위한 퍼포먼스였다. 현장 요원들은 행사 진행을 위해 여성을 레드카펫에서 퇴장시켰고, 이후 칸 영화제 측은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다만 개막 전 러시아의 참가를 반대하는 성명서를 냈다. 칸 영화제 측은 “우리는 러시아 대표단을 환영하지 않으며 러시아 정부와 관련된 사람들의 참석도 받아들이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목격자 카일 뷰캐넌은 “조지 밀러의 새 영화 레드카펫 현장에서 내 앞에 있던 여성이 (바디페인팅으로 덮인) 옷을 모두 벗고 사진기자들 앞에서 비명을 지르며 무릎을 꿇었다”면서 “칸 직원들이 달려와 코트로 덮었고 내 카메라를 막아 촬영하지 못하도록 했다”고 전했다.

칸 영화제 레드카펫에서 진행된 돌발 시위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8년 82명의 여성들이 영화 산업에서의 성 불평등에 항의하며 레드카펫을 동시에 밟기도 했다.

김유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