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세훈측, 민주·송영길에 " 재건축·재개발 언급 자격 있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급부족 초래한 장본인은 朴 전 시장"
"서울시민 더이상 속지 않을 것"


파이낸셜뉴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21일 서울 마포구 월드컵경기장 평화의공원에서 열린 2022 서울신문 마라톤 대회에 참석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22.5.21/뉴스1 /사진=뉴스1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측은 21일 경쟁 상대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민주당을 향해 "신속한 재건축-재개발을 언급할 자격이 있는가"라고 공세했다.

오 후보 캠프 박용찬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오늘날 부동산 시장을 이 지경으로 만든 핵심 원인은 공급 부족이며 그 공급 부족을 초래한 장본인은 바로 박원순 전 시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19일 송영길 캠프가 블로그에 올린 카드뉴스를 접하고서 민주당의 후안무치는 역시 '불치병'이란 생각을 떨칠 수 없게 된다"고 말했다. 해당 카드뉴스에는 '오세훈이 실패한 정책 송영길이 성공한다. 신속 과감한 재건축 재개발!'이라는 문구가 담겼다.

이어 "도대체 누가 할 소리를 누가 하는 것인가"라며 "오늘날 부동산 시장을 이 지경으로 만든 핵심 원인은 공급 부족이며 그 공급 부족을 초래한 장본인은 바로 박원순 전 시장이다. 박원순 전 시장이 무려 10년간의 재임 중 주택공급의 길목에 얼마나 많은 대못을 박았는지 정녕 모른단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공급에 대못을 박은 첫 번째 악수는 박원순의 '뉴타운 해제' 조치"라며 "박원순 전 시장 취임 이후인 2012년 '뉴타운 해제’'방침을 발표했으며 그로 인해 착공하지 못한 아파트가 무려 25만 가구에 달한다. 여의도 전체 가구 수가 1만여 가구이니 여의도 가구 수의 25배나 되는 아파트가 공급되지 못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이처럼 뉴타운 공급에 대못을 박고 난 뒤 박원순 전 시장이 취한 선택은 '도시재생'이었다"며 "담벼락에 벽화를 그리고 정체불명의 시민단체 배만 불리는 도시재생 사업에 무려 4조원이 넘는 돈을 쏟아부었고 그 사이 수도 서울의 부동산 가격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고 있었다"고 했다.

이어 "박원순 시장 재직 당시인 지난 2015년 도입한 '주거정비지수' 역시 심각한 공급 부족을 불러왔다. '주거정비지수'는 박원순 전 시장이 만든 재개발 대상 지역 선정 기준으로 지나치게 과도한 기준을 설정해 수많은 지역의 재개발 추진에 치명적인 타격을 가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그러나 그 무엇보다 부동산 시장을 괴물로 만든 결정타는 박원순의 '오세훈 지우기'때문이라는 지적이다"라며 "지난 2012년 박원순 전 시장은 전임 오세훈 시장의 최대 역점 사업인 '한강르네상스'를 전격적으로 백지화시켰다"고 했다.

이어 "그 결과 '한강르네상스'의 핵심 두 축인 '수변경관 조성' 프로젝트와 함께 '한강변 주택공급' 정책이 모두 수포로 돌아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의도와 압구정 그리고 합정과 성수, 이촌 등 한강 변 10곳을 전략정비구역으로 지정해 최고 50층에 달하는 아파트를 건설하고 부지 일부를 기부채납 받아 수변공원 등으로 활용하려는 혁신적인 구상은 물거품이 되었다"며 "한강 변의 아파트재건축 추진이 순식간에 좌초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처럼 전임자 오세훈의 정책과 사업은 무조건 반대하고 보는 지독한 ‘진영논리’의 최대 최종 피해자는 고스란히 서울시민이 되고 말았다"며 "박원순 서울시의 '오세훈 지우기'로 인해 부동산값이 폭등한 것은 말할 것도 없거니와 여의도를 비롯한 상당수 노후 아파트 지역의 주민들은 시뻘건 녹물로 샤워를 해야 하는 고통을 겪고 있으며 수시로 멈춰서는 엘리베이터 사고에 공포심마저 느끼며 살아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러한 사정을 모를 리 없는 민주당과 송영길 캠프는 선거가 불리하게 돌아가자 얼굴색 하나 바꾸지 않고 오세훈 후보에게 책임을 덮어씌우며 신속한 재건축과 재개발을 선거구호로 들고 나왔다"며 "재건축 재개발을 신속히 추진할 것이라는 민주당발 가짜뉴스에 서울시민은 더이상 속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