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책임 못 질 짓 하지마” 김정임,♥홍성흔과 자녀의 핸드폰 문제로 갈등 (‘살림남2’)[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하영 기자] ‘살림남2’ 홍성흔과 김정임이 자녀의 핸드폰 사용 문제를 두고 갈등을 빚었다.

21일 방송된 KBS 2TV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 2’(이하 ‘살림남2’)에서는 김정임이 홍성흔과 핸드폰 사용을 두고 고민하는 장면을 그려졌다.

이날 김정임은 담임선생님과의 통화에서 핸드폰이 필요하다는 말을 들었고 “스마트폰 중독이 될 까봐 걱정이다”라며 우려를 표했다. 이에 담임 선생님은 “사주셔라”라며 못박았다. 이후 김정임은 아이들을 불러 상황을 설명했고, 홍화리는 “화철이는 사주더라도 자신은 필요없다”며 말하자 홍성흔은 “내 딸이지만 독하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딸에게 핸드폰을 빌려준 홍성흔은 홍화철을 데리러 갔다. 학교 주변에 홍화철이 보이지 않자 주변을 몇 바퀴 돌았고, 겨우 만난 홍성흔은 분노를 터트렸따. “핸드폰 사러 가자 짜증 나서 도저히. 소통이 돼야지”라며 결단을 내리며 핸드폰을 사러갔다. 홍화리와 홍화철의 핸드폰까지 사 온 홍성흔은 홍화리에게 핸드폰을 건냈지만 홍화리는 “엄마 허락 받았어?”엄마 없이 쓰는 건 좀”이라며 우려의 목소리를 표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외출 후 돌아온 김정임은 평소와 다른 분위기를 감지 했고, 핸드폰에 빠진 홍화철을 보고 “못 보던 폰인데?”라며 묻자 “아빠가 줬다”는 홍화철의 말에 김정임은 “책임 못질 짓 하지 말라니까, 아이들이 그런 환경에 노출이 안 됐으면 좋겠다. 육아를 적극적으로 안 하는 건 상관없는데 적극적으로 선을 부수면 안 된다”며 분노를 터트렸다.

이에 홍화리 역시 자신이 스마트폰 중독 고위험군 판정을 받은 사실을 이야기하며 스스로 조절 중이라는 것을 밝혔고, 홍성흔은 그제서야 아내의 마음을 이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김정임은 가족을 소집하여 당부의 말을 전하며 아이들에게 핸드폰을 건넸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천수, 심하은 부부는 이천수의 본가를 방문했다. 이천수는 20년 넘게 각방을 쓰시는 부모님 사이를 개선하기 위해 온 것이라고 밝혔다. 이후 이천수 엄마는 남편에게 장 봐올 목록을 알려줬고, 심하은과 시아버지가 함께 장을 보러 나갔다.

이천수 엄마는 남편에 대한 불만을 토로 했고 이천수는 “아버지가 어느 순간 외롭다고 하더라”며 말하며 아빠의 입장을 전하자 “그럼 나한테 좀 잘하지”라며 이천수 엄마는 서운함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너희 아빠한테 이혼한다고 한 적 있는데 그런 소리 하는 거 아니다”라며 “엄마는 네 아빠 만난 게 로또다. 근데 하나도 안 맞는다”며 웃음을 자아냈다.이어 이천수 엄마는 “이천수 만난 건 1등 로또다”라며 날이 흐린데 반지에서 빛이 나더라. 스타다” 이천수의 태몽을 언급면서 남편과 다른 온도차를 보였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천수는 “옛날에 내 행동이 창피한 적이 있다. 고등학생 때 친구들이랑 부평 지나가다가 엄마가 차 닦고 있을 때 아는 척을 못 했을 때 그때 엄청 상처를 받았다”며 엄마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당시 이천수 아빠 회사가 부도가 난 상황에서 1986년 보험 회사를 시작으로 동사무소 사무 보조, 백화점 세차장 아르바이트 등을 하며 이천수를 가르쳐야 했다. 이천수 엄마는 “아들이 그렇게 열심히 사는데 부모가 당연히 뒷바라지를 해야지”라고 말했고 이천수는 “미안하고 죄송하다 엄마한테 돈 많이 벌어서 호강시켜주겠다”며 엄마에게 고마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윤다훈은 ‘사랑의 꽈배기’가 종영 후 들뜬 마음으로 “자연 속으로 쉬러 왔다”며 휴가를 떠났다. 윤다훈이 도착한 곳은 김종민이 산 땅에 별장처럼 설치한 컨테이너 하우스였다.

불멍과 캠핑 등 힐링을 기대하고 왔던 윤다훈은 "그나저나 캠피카 세차 좀 해라 , 관리 좀 하고 청소해라"라며 김종민이 불만을 표시하자 "힐링하러 왔다"라며 윤다훈은 반박했다. 그러나 세차를 시작으로 김종민 지시에 따라 장작을 패는 등 진땀을 그려냈다. 또한 더덕 두 상자를 들고 온 이정진과 오지호 덕분에 더덕 손질을 하며 숨돌릴 틈 없는 시간을 보냈다. 이후 네사람은 더덕구이, 삼겹살 김치찌개 등을 만들어 식사하며 담소를 나눴다./mint1023/@osen.co.kr

[사진] ‘살림남2’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