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의 해방일지' 손석구, 이별 후폭풍…김지원 향한 그리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1일 방송

뉴스1

JTBC '나의 해방일지'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나의 해방일지' 손석구가 김지원과 이별 후 그를 그리워했다.

21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극본 박해영, 연출 김석윤)에는 염미정(김지원 분)과 이별 후 그를 그리워하는 구씨(손석구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구씨는 염미정와 이별 후 술집을 전전하는 삶을 살았다. 그는 홀로 염미정이 고구마 줄기를 줬던 과거를 떠올리며 술 한잔을 들이켰다. 그리고 술은 당신은 후 "미정아, 염미정"이라고 소리치며 그를 그리워했다.

그의 고함을 듣고 방 밖에 있던 직원이 달려왔다. 구씨는 직원에게 "너 뭐하고 싶냐"라면서 "내가 기분이 좋아지고 싶은데 뭘 해야 할지 모르겠다, 네가 원하는 것을 해주겠다"라고 했다. 이에 부하는 "나주에 있는 집에 가고 싶습니다"라고 크게 소리친 후 울먹였다. 구씨는 그의 부탁을 들어줬다.

한편 촌스러운 삼남매의 행복소생기 '나의 해방일지'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30분 방송된다.
ahneunjae95@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