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겐마' 김철기, 이경영 손잡고 중앙지검장 승진…이준기, 뒤통수 맞았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SBS '어게인 마이 라이프'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김철기가 검사장의 자리에 올랐다.

21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에서는 김희우(이준기 분)의 압박에 혐의를 인정한 김석훈(최광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희아(김지은 분)를 찾아간 조태섭(이경영 분) “난 마지막 제안을 하러 온 거야. 자식으로 태어난 책임과 의무를 모르고 회장 자리에 오르기 위해 힘겨루기를 하고 있어. 서로의 욕심을 채우려고 싸우고 있단 말이지”라며 본색을 드러냈다.

김희아는 “아버지께 배운 게 하나 있어요. 손해 보는 장사는 하지 마라. 거래를 하시려면 이득이 될 만한 걸 가져오세요. 협박이 아니라”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조태섭은 “검찰이 안정화 되면 다음 타깃은 어디가 될까”라고 간접적인 협박을 했다. 이에 김희아는 “다시 말씀 드려요? 협박은 안 통합니다 의원님”이라고 잘라냈다.

조태섭은 전석규(김철기 분)를 찾아가 “중앙지검장 자리 비었네. 국가를 걱정하는 사람과 사람이 만나는 게 무슨 문제인가. 인연이야 오늘부터 만들면 되는 거고. 난 전부장 자네 중앙지검장에 올릴까 생각 중인데. 단 조건이 있어. 정치판에서 퇴출시켜 주게. 지금까지 자네와 했던 친구들은 잘라내고 최강진(김진우 분)이를 옆에 두게”라고 제안했다.

전석규는 자신을 고른 이유를 물었고, 조태섭은 “신중하고 책임감이 강해서겠지. 한 번 선택하면 무르는 법이 없고. 중앙지검장 검사라면 한번쯤 꿈꿨을 자리야. 그리고 그 기회가 아무한테나 가지 않는다는 거 잘 알 테고”라며 더 마음에 드는 눈치였다.

지성호(김영조 분)는 “뭔가 미묘하게 부장님이 달라졌어. 조금 싸하네. 뭔가 이상해”라며 달라진 기류를 눈치챘다. 며칠 고민한 전석규는 조태섭을 찾아가 "죄가 없는데 잡아넣을 순 없습니다”라며 “그렇다면 보장해 주십시오. 중앙지검의 독립적인 수사권과 인사권”이라고 요구했다.

결국 조태섭과의 딜은 깨졌고, 김희우와 지성호에게 “내 인생에 감투는 무슨 감투냐. 까였다”면서 조태섭의 제안을 고백했다. 조태섭은 자신의 뜻대로 일이 진행되지 않자, 김석훈을 대신할 충직한 개로 김희우를 골랐다. 하지만 마음대로 휘두를 수 있는 목줄을 채우길 원했고, 한지현(차주영 분)은 그 목줄을 준비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방송말미 전석규는 검사장의 자리에 올랐다.

한편 ‘어게인 마이 라이프’는 인생 2회차, 능력치 만렙 열혈 검사의 절대 악 응징기를 그린 드라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