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허재 “맞선 나가는 아내 인터셉트 해 못가게 하고 결혼. 집에서만 힘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JTBC ‘아는 형님’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농구 선수를 거쳐 국가대표 감독을 지낸 방송인 허재(사진 왼쪽)가 맞선 나가는 아내를 낚아채 결혼했다고 밝혔다.

허재는 21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 아들인 프로농구 선수 허웅(원주 DB 프로미·사진 오른쪽)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허재는 이 자리에서 아내 이미수씨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허재는 “먼저 아내가 맞선 나간다는 것을 알게 됐고, 가는 길에 그걸 낚아챘다”며 “인터셉트를 해서 점심을 먹고 못 가게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때부터 쭉 만나서 결혼했다”며 “딱 집에서만 파워가 없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허재는 또 MC인 프로농구 후배 서장훈과 아들을 상대로 선수 시절 인기를 비교했다.

허재는 먼저 “내가 소녀팬의 원조”라며 “그 인기를 서장훈이 이어받았다”고 자랑했다.

아들 허웅이 “세시즌 연속 팬 인기상을 받았다”고 하자 허재는 “넌 여성 팬이 좋아하는 거고, 나는 남녀노소가 좋아했다”고 비교우위를 주장해 웃음을 안겼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