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수영 양천구청장 후보 민주 박지현 공동상임선대위원장과 목동서 합동유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 공동위원장 "‘중단 없는 양천 발전 완성할 김수영 후보에게 일 할 기회를’ ‘8년 동안 이룩한 양천 발전 경험을 구민들께서 한 번 더 써 주시길’ "며 지지 부탁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김수영 더불어민주당 양천구청장 후보와 박지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21일 오전 양천구 목동 현대백화점 인근에서 합동유세를 가졌다.

“더불어민주당 대표 여성정치인 김수영 후보를 응원하러 왔다”고 밝힌 박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지난 8년 양천구의 산적한 문제를 풀어낸 해결사, 모두가 살고 싶은 양천구를 만든 김수영 후보와 민주당 지방정부에게 다시 한 번 일할 기회를 부탁드린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박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질책도 많이 들었다. 철저히 반성하고 꼭 바꿔내겠다는 약속을 드린다. 국민에게 사랑받는 정책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 후보는 “현 20대인 박지현 위원장처럼 젊은 시절에 저는 죽을 각오로 민주화 운동, 노동 인권운동에 헌신했었다. 저와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은 죽을 각오로 구민을 위해 일한다. 8년 동안 일해 왔던 경험을 써주신다면 즉시 복귀, 양천 발전을 완성하겠다”며 한 표를 호소했다.

또 김 후보는 “8년 전 처음 당선됐을 때 서울의 유일한 여성 구청장이었는데 이제 3선을 바라보고 있다. 양천구민께서 서울시 최초 여성 3선 구청장 역사를 만들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