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칸에 부는 훈풍‥정우성 "자부심 있고 뿌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이번에는 프랑스 칸 국제영화제 소식 전하겠습니다.

기생충과 오징어게임의 영향일까요?

지금 칸에서는 한국 영화에 대한 열기가 아주 뜨겁다고 합니다.

저희 취재기자가 현장에 가 있는데, 팔이 안으로 굽어서가 아니라 정말 뜨거운 관심과 열기가 피부로 느껴진다고 하는데요.

어느 정도인지, 조국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 리포트 ▶

칸 영화제의 상징인 뤼미에르 대극장, 그 바로 맞은 편에 대형 포스터가 걸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