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놀면 뭐하니' 채정안·리헤이·미주 탈락...의외의 정체 '깜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채정안과 리헤이, 미주가 탈락했다.

2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 두 번째 조인 신선봉이 무대에 올랐다. 신선봉 조에는 제시카 알바, 김태리, 전지현 등 세 참가자가 속했다.

제시카 알바는 방송 이후 반응이 뜨거웠다며 "전화가 많이 왔다"고 언급했다. 김태리 또한 "주변 사람들이 다 저한테 '너 맞지?'라고 하더라. 그래서 답장하지 않았다"면서 "친언니도 눈치챈 것 같은데 답장 안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앞서 육아 중인 사실을 밝혔던 전지현은 "제가 맘카페의 아이콘으로 우뚝 섰다"며 "시부모님께도 말씀을 안 드렸다. 목소리를 듣고 혹시 우리 며느리 아니냐고 하시더라. 제가 굉장히 집에서는 참한 며느리인데 시부모님이 많이 놀라셨다"고 웃었다.

세 참가자는 각자 준비한 개인곡을 선보였다. 전지현은 빅뱅의 'Last Dance'를, 김태리는 정인의 '장마', 제시카 알바는 나미와 붐붐의 '인디안 인형처럼'을 불러 눈길을 끌었다.

마지막으로 세 사람의 하모니를 만날 수 있었던 조별 경연곡을 불렀다. 신선봉 조의 경연곡은 에코의 '행복한 나를'로, 모두의 우려와 달리 완벽한 화음을 선보였다.

3사 대표의 심사 결과, 전지현과 김태리만 합격하고 제시카 알바는 탈락했다. 탈락한 제시카 알바는 가면을 벗고 자신의 정체를 공개했다.

제시카 알바의 정체는 바로 채정안이었다. 채정안은 WSG 워너비에 지원하게 된 이유에 대해 "진짜 성공하고 싶었다. 나이가 들수록 돈이 많이 필요하더라"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안겼다.

탈락한 기분을 묻는 질문에 채정안은 "기분이 썩 좋지 않다. 또 내가 뭐라고 기분 나빠서 뭐 어쩔 거야"라고 답했다. 이어 자신의 성격에 대해서는 "거칠다기보다는 성격이 좀 급하다. 기다리는 걸 잘 못한다고 할까? 생각나면 빨리 얘기하고 어쩔 때는 생각도 안 하고 말한다"고 덧붙였다.

채정안은 자신의 1집 앨범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며 변함없는 실력을 보여줬다. 특히 "1집 때보다 (실력이) 훨씬 많이 늘었다. 그때 이 정도였으면 이정현 발랐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선봉의 무대가 끝난 뒤에 세 번째 조인 비로봉이 곧바로 무대에 올랐다. 비로봉 조에는 손예진, 김혜수, 공효진, 나문희 등 참가자가 속했다.

손예진은 비로봉 조합에 대해 "겹치는 캐릭터가 없다"며 만족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방송 이후 반응에 대해서는 "굉장히 조심스럽게 저한테 묻는 분들이 계신데, 저는 이제 싹 다 무시했다. 답장도 안 했다"고 말했다.

김혜수는 "그동안 노래 연습을 진짜 많이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예선에서 3패스를 받은 것에 대해서는 "진짜 방송을 보면서 저도 놀랐다"고 말했다.

마찬가지로 3패스를 받은 공효진은 "예능이 처음이다"라며 떨리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공효진이라는 이름을 택한 것에 대해 "사랑스럽고 발랄하고 귀여운 이미지가 닮았다는 소리를 들었다"고 설명했는데, 이에 김숙은 "예능꾼 같은데?"라고 말했다.

예선에서 '난 괜찮아'를 부르며 모두를 기립하게 만든 나문희는 "다음에 잘해야 한다는 마음에 잠을 못 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니의 '솔로'에 맞춰 해금 목소리를 내는 개인기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네 사람은 각자 준비한 솔로곡을 선보였다. 손예진은 이소라의 '내곁에서 떠나가지 말아요', 김혜수는 윤미래의 '시간이 흐른 뒤', 공효진은 박기영의 '시작'을 불렀다. 마지막으로 나문희는 이선희의 '인연'으로 목풀기를 마쳤다.

네 사람은 조별 경연곡으로 씨야의 '사랑의 인사'를 불렀다. 세 회사의 심사 결과, 비로봉에서 공효진과 김혜수가 탈락하게 됐다. 최종 합격은 나문희와 손예진이었다.

김혜수부터 먼저 정체를 공개했다. 김혜수의 정체는 코카N버터의 수장 댄서 리헤이였다. 정준하는 "노래를 이렇게 잘하냐"며 감탄했다.

리헤이는 "너무 떨렸다"며 "어렸을 때 작은 꿈을 꿨다. 연습을 정말 많이 했다"고 말했다.

앞서 탈락한 가비에 대해서는 "음 이탈을 아주 시원하게 하더라. 곧 내 모습이겠다고 생각했는데, 정말 제 모습이 되어버렸다"며 웃었다.

공효진의 정체도 공개됐다. 공효진의 정체는 바로 '놀면 뭐하니?'의 멤버인 미주였다. 유재석, 신봉선, 하하, 정준하 등은 미주의 정체를 모두 눈치채고 있던 가운데, 김숙만이 미주의 정체에 깜짝 놀랐다.

[유은영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MBC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