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건설노조, 부산 레미콘 파업 13일만에 임단협 타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산건설기계지부-부산경남레미콘발전협의회 합의 ... 운반비 9천원 인상 등

오마이뉴스

▲ 전국건설노동조합 부산건설기계지부(노조)와 부산경남레미콘발전협의회(회사)가 올해 임단협 극적 타결. ⓒ 건설노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건설노동조합 부산건설기계지부(노조)와 부산경남레미콘발전협의회(회사)가 올해 임단협을 극적 타결했다.

부산건설기계지부는 21일 오후 부산지역 레미콘 임단협 노사간의 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되었다고 밝혔다. 부산건설기계지부는 13일째 해오던 레미콘 파업을 철회하고, 오는 23일부터 건설 현장에 대해 정상화하기로 했다.

노-사는 ▲운반비 9000원 인상, ▲운반비 보조금 50만원 지급, ▲복지기금 10만원 인상 등의 내용에 합의했다.

노-사는 "건설 현장의 혼란이 장기화되는 것을 막기 위해 파업 중에도 긴밀히 협의를 진행하였고 빠른 시일 내에 합의를 내어오기 위해 노력하였다"고 했다.

부산건설기계지부는 "이번 합의는 부족한 점이 있긴 하지만 레미콘 노동자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데 일정 정도 의미가 있다다"고 했다.

부산건설기계지부는 소속 레미콘 조합원 1850명이 23일부터 정상 근무를 하고 건설 현장을 정상화하기로 했다.

윤성효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