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동북권 찾은 오세훈, '재개발'로 민심 집중 공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최아영 기자 = "저는 서민의 아들입니다. 전농동·답십리 일대를 뛰어다니며 제 어린 시절 꿈을 키웠습니다. 성장기 대부분은 성북구에서 보냈습니다. 제가 가장 추억이 많고 가장 발전하기를 원하는 지역이 있다면 바로 이곳입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동북권 민심을 '재개발·재건축'으로 잡는다. 오 후보의 대표 부동산 정책인 '신속통합기획(신통기획)'과 '서울형 고급 임대주택', 동북권을 잇는 '우이신설선 개선' 등을 내세우며 지지를 호소한다.

21일 오 후보는 성북구·강북구·도봉구·노원구·중랑구·동대문구를 찾았다. 이동 동선은 알파벳 'O'자 형태로 영어로는 On을 뜻하고 핵심 정책을 '이어간다'는 포부를 담았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황준선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19일 오후 서울 강서구 발산역 인근에서 열린 오썸캠프 출정식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05.19 hwang@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 후보는 동북권의 발전이 정체되었음을 들며 각 지역별 현안인 재개발·재건축에 대해 언급했다.

장위 뉴타운 건립으로 진통을 겪고 있는 성북구에서는 장위 13·14구역 재개발 관계자들과 만났다. 그는 "동네의 반쪽은 완전히 바뀐 모습으로 재탄생했는데 동네 반쪽은 지금까지도 어려워서 고생하는 모습을 보면 가슴이 아프다"며 "이 가슴 아픈 현실을 반드시 바꿔나가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강북구와 중랑구에는 오 후보가 추진하던 '모아타운' 시범지구가 있다. 모아타운은 노후 저층주거지를 블록 단위로 공동 개발하는 사업으로 강북구 번동, 중랑구 면목동에서 추진 중이다.

오 후보는 강북구 유세에서 번동 모아타운의 조기 완공을 약속하며 "지금 25개 자치구가 전부 모아타운 하겠다고 경쟁이 치열하다"며 "빨리 진행시켜서 먼저 한 번 모범 케이스로 만들어 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밖에도 우이신설선 역세권 개발, 북한산 둘레길, 강북구청 복합화 및 수유역 일대 개선을 제시했다.

중랑구에서도 면목동 모아타운을 언급하며 면목선 조기 착공 및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등을 설명했다. 그는 "개발을 통해 교통·산업·문화 중심지를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도봉구에서는 재건축이 추진 중인 창동 주공 17·19단지 주민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후 거리 유세에서 "쌍문동에 신통기획을 하게 되면 공사기간이 5년에서 2년으로 줄어든다"며 신통기획을 언급했다. 이와 함께 "창동 차량기지와 도봉 면허시험장 부지에 편의시설을 만들겠다"고 했다.

노원구는 서울에서 두 번째로 임대주택이 많은 곳이다. 이에 오 후보는 자신의 4대 공약 중 하나인 '임대주택 고급화'를 꼽았다. 또한 경춘선 숲길 등의 성과를 언급하며 "저한테 힘을 모아주시면 경춘선 숲길 같은 사업들이 도처에서 벌어지고 완성될 수 있다"고 했다.

동대문구에서는 현장에서 답십리동 모아주택·모아타온 유치에 대한 의견이 나오자 적극 수용하겠다는 제스처를 보였다.

더불어 오 후보는 핵심 공약인 '저소득 취약계층 4대 패키지'도 설명했다. 기초생활보장 수급자가 많은 노원·중랑·강북구 등에서 '약자와의 동행'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서울을 글로벌 탑5도시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오 후보는 구청장·시의원·구의원 등 국힘 후보들에게 힘을 실어줄 것을 당부했다. 오 후보는 "지난 1년 동안 시의회에서 얼마나 외로웠는지 모른다"며 "입만 열면 서민을 위한다는 민주당이 어려운 분들을 돕는 일을 방해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민주당을 저격했다.

youngar@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