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미 정상회담]대통령실 "질문 하나만"...바이든 "내가 尹대통령 보호하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외신 '남녀 평등 노력 방안' 질문...윤 대통령 "공정한 기회 보장 노력"

아주경제

답변하는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대강당에서 열린 한미정상 공동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5.21 jeong@yna.co.kr/2022-05-21 17:40:05/ <저작권자 ⓒ 1980-2022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미 정상회담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실의 집요한 '질문 하나만' 요청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웃으며 "내가 윤석열 대통령을 보호하겠다"고 21일 발언했다. 농담성 발언으로 보이지만, 대변인실의 경직된 기자회견 진행이 오히려 역효과를 부른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 사회를 보면서 "질문은 하나를 해주면 좋겠다"고 반복적으로 내외신 기자들에게 요청했다. 해당 내용의 통역을 들은 바이든 대통령은 소리를 내어 웃었다.

이어 외신기자가 질문을 하자 바이든 대통령은 "질문은 하나만, 그를 보호하겠다"(protecting him)고 말하고 답변을 이어갔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국내 기자 2명, 미국 기자 2명이 각각 질문권을 얻었다. 윤 대통령이 국내 기자,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 기자를 지명했다.

국내 기자들은 "자신이 소속된 국가의 대통령에게 하나의 질문만 해달라"는 강 대변인의 요청을 수용해 윤 대통령에게 하나만 질문했지만, 미국 기자들은 양국 대통령 모두에게 복수의 질문을 했다.

한편 앞선 외신기자는 윤석열 정부 초대 내각의 여성 비율이 낮다며 '남녀 평등을 이루기 위해 어떤 일을 하실 것이냐'는 취지의 질문을 했다.

윤 대통령은 "예를 들어 공직 사회에서 내각의 장관이라면 그 직전 위치까지 여성이 많이 올라오지를 못했다"며 "각 직역에서 여성의 공정한 기회가 더 적극적으로 보장되기 시작한 지가 오래되지 않았기 때문에, 이런 기회를 더 적극적으로 보장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이성휘 기자 noirciel@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