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폭행시비' 바이든 경호원 본국 송환…"휴직 조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지난 20일 오후 방한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숙소로 알려진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호텔 주변으로 펜스가 설치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시민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경호 직원 2명이 본국으로 송환됐습니다.

21일(현지시간) ABC, CNN 등 미국 매체들은 비번 시간 음주 관련 문제를 일으킨 두 명을 업무에서 배제해 본국으로 돌려보냈다고 보도했습니다. 어제(20일) 오후 4시쯤 귀국편 비행기를 타고 미국으로 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준비를 위해 먼저 서울에 배치됐던 비밀경호국(SS) 요원입니다.

두 사람은 앞서 바이든 대통령 한국 도착 전인 지난 19일 새벽 미국 정부 직원이 한국인과의 시비로 조사를 받았습니다. 택시 승하차 문제로 다투다 한국인의 목덜미를 밀치는 등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외신에 따르면 미국 대통령 경호 업무를 담당한 SS의 직원은 업무 시작 10시간 전부터 음주를 금하고 있습니다. 이는 미국 내는 물론 해외 근무에서도 모두 적용됩니다.

앤서니 굴리에미 비밀경호국 대변인은 외신을 통해 "두 직원이 비번 시간 정책 위반을 성립할 가능성이 있는 사건에 연루됐다는 점을 인지하고 있다"라며 "이들은 즉각 행정상 휴직 조치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피의자에 대한 조사를 마쳤기 때문에 본국 송환 절차가 이뤄져도 국내 법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하는 데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그러면서 목격자 진술, 사건이 발생한 인근 폐쇄회로(CC)TV 등을 바탕으로 수사를 진행해 혐의가 확인되면 국내 법에 따라 검찰에 송치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이세현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