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마웠어요”...’23세 난소암’ 시한부 유튜버 작별인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유튜버 꾸밍. 사진|꾸밍 인스타그램,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대 유튜버 꾸밍이 난소암으로 시한부 선고를 받은 후 작별 인사를 남겼다.

꾸밍은 지난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내 생에 마지막 기록. 여러분 고마웠어요. 말기 시한부 일주일"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마지막으로 영상 올리고 가는 게 좋을 것 같아 남긴다. 일주일 전까지 멀쩡했는데 그 사이 상태가 많이 안 좋아져 앞으로 일주일에서 한 달 정도 살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어 "여러분 덕분에 유튜브 수익으로 맛있는 것도 사 먹고 댓글로 많은 응원 받아 행복했다. 마지막까지 인스타그램에 기록 남길 것"이라며 "너무 고맙고 유튜브 하길 잘한 것 같다. 모두 안녕. 다음 생에 꼭 봐요"라고 이별을 고했다.

앞서 꾸밍은 지난해 6월 "검사 결과 소세포성 난소암인데 완치는 불가능하고 항암으로 연명할 수 있는 기간마저 6개월에서 1년 정도"라며 투병 소식을 전했다. 당시 꾸밍은 “작년 만 21세 때 소세포성 난소암 4기 판정 받았고 최근 11차 항암 치료를 받았다”고도 했다.

1년 간의 투병 생활 뒤 지난 4월에는 “내게 맞는 항암제를 찾을 수 없었다. 척수 쪽으로 암세포 전이될 것 같은 소견이 보였다. 그러면 하반신 마비가 올 수 있다고 해 방사선 치료를 받았다"며 "이틀 전 방사선 치료를 다 마치고 CT를 찍었는데 그 기간 동안 전이됐더라. 치료 받지 않은 부위에 전이가 일어나 또 아프다. 마약성 진통제를 먹고 있다"고 전했다.

약 만 5000여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꾸밍은 먹방, 브이로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업로드하며 소통해왔다. 또한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일상을 공유하며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았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