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호중 "尹이 파놓은 함정에 안 빠지려고 한덕수 임명안 동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전날 한덕수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을 당론으로 가결 처리한 데 대해 “(윤석열 대통령이 놓은 함정에) 빠지지 않으려고 (한 총리 임명) 동의를 해줬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KBS 라디오 ‘정관용의 시사본부’ 인터뷰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협치를 거부하는 야당이라는 이미지를 뒤집어씌우기 위한 토끼몰이식 정치를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덕수 후보자가) 자격이 있으니까 (임명) 동의를 해주자’고 주장한 의원은 한 명도 없었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지방선거 앞두고 함정을 파놓고 거기로 안 들어가면 협치가 아니라고 몰아붙이는 태도에 대단히 분노하고 있었다. 그럼에도 대승적 결단을 해야 한다는 게 다수 의원의 의견이었다”고 말했다.

여야는 전날 본회의에서 한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표결에 부쳐 재석의원 250명 중 찬성 208명, 반대 36명, 기권 6명으로 가결했다. 임명동의안은 167석의 원내 1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당론을 가결로 결정하면서 재석의원 과반을 넘었다.

윤 위원장은 임명이 보류된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를 두고는 “당연히 지명이 철회돼야 한다”며 “민주당에서 문제를 제기했던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한동훈 법무부장관에 대해서는 대통령께서 임명했지만, 장관의 직무수행 자격에 대해서 끊임없이 문제제기할 계획”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일을 미연에 방지하려면 대통령께서 다른 장관으로 바꿔주셔야 하지 않나, 그렇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장관 후보자들의 인사청문회에서 민주당의 검증 능력이 부족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워낙 언론 환경이 안 좋다 보니 부분적인 실수를 침소봉대해서 우리 당의 청문 과정이 부실했다고 말하는 것 같다”고 답했다.

윤 위원장은 21대 국회 후반기 원 구성 협상의 핵심인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이 가져갈지 문제와 관련해서는 “당의 입장을 정한 것은 아니지만, 제가 볼 때는 후반기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에 주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검부가 전부 장악해 사실상 검찰 쿠데타가 완성돼있는 것과 마찬가지인데 그것을 견제할 만한 사람은 국회에 법사위원장밖에 없다”며 “(국민의힘이) 법사위원장까지 가져간다면 대한민국은 제동 장치 없는 검찰왕국이 될 것이라는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 (여당이) 이런 부분들을 먼저 보정해놓고 법사위원장을 달라고 해야 하는 거 아니냐”고 했다.

박하얀 기자 white@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