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정재♥임세령, 칸 영화제 대형 스크린에 투샷 포착 [칸 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긴머리에 드레스' 임세령 부회장, 미모 눈길

뉴스1

임세령(왼쪽 동그라미 안) 부회장과 이정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칸=뉴스1) 장아름 기자 = 임세령 대상그룹 부회장이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칸 영화제)에서 포착돼 화제다.

지난 19일 밤 12시(현지시각, 한국시각 20일 오전 7시)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의 팔레 데 페스티벌에서는 칸 영화제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된 영화 '헌트'(감독 이정재) 프리미어 상영이 진행됐다.

이날 '헌트' 프리미어 상영에는 임세령 부회장도 포착돼 취재진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그는 이정재의 뒤쪽에 자리한 모습이 뤼미에르 극장 대형 스크린에 포착됐고, 관객들로부터 뜨거운 박수를 받는 연인을 함께 축하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임 부회장은 레드카펫에는 서지 않고 조용히 영화를 관람하는 것으로써 감독으로 데뷔한 연인 이정재를 응원하는 모습이었으나, 이정재와 함께 잡힌 투샷에서는 긴 머리에 어깨가 드러난 드레스를 입고 아름다운 외모를 뽐내 눈길을 끌었다.

이정재와 임 부회장은 햇수로 8년째 공개 열애 중이다. 두 사람의 교제가 외부에 공식적으로 알려진 것은 지난 2015년 1월이다. 당시 두 사람의 데이트 현장을 담은 사진이 공개됐고, 이정재 측은 "오랜 우정의 친구 사이에서 최근 조심스럽게 관계가 발전되고 있다"는 입장을 전한 바 있다.

열애 사실을 인정한 두 사람은 외부의 시선을 신경쓰지 않고 데이트를 즐기거나, 공식석상에 동반 참석하는 등 공개 연인의 행보를 이어왔다. 특히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인 '헌트'가 초청된 칸 영화제에도 동반 참석하며 여전한 애정을 과시했다.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