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상이 어쩌다가"…아들 수천대 때려 사망케한 60대母 이유묻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나무 막대기 등으로 30대 아들을 2시간가량 폭행해 사망케 한 60대 친모 사건의 CCTV 영상이 공개돼 공분을 사고있다. 해당 영상에는 폭행을 수수방관하는 신도들의 모습도 보여, 충격을 주고 있다.

20일 YTN은 지난 2020년 8월 경북 청도에서 150여 분 동안 아들을 수천대 때려 숨지게 한 A씨 사건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경북 청도의 한 사찰 내 차를 마시는 공간에서 벌어진 폭행 장면이 담겼다. 가해자인 어머니 A씨는 차를 마시던 사찰 주지에게 대나무 막대기를 건네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아들 B씨가 무릎을 꿇자 무자비하게 폭행하기 시작했다. B씨는 고통에 몸부림치면서도 제대로 반항하거나 도망치지 못했다. B씨는 의식을 잃고 쓰러졌고 출동한 구급대원들이 심폐소생술을 실시했지만, 결국 숨졌다. 사망원인은 속발성 쇼크 및 좌멸증후군이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아들이 사찰 내 양봉사업을 돕도록 했으나 아들이 이를 거부하고 사찰 내부의 일들을 외부에 알리겠다고 하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재판에서 징역 7년을 선고 받았다. 대나무 막대기를 건넸던 주지는 사건 반년 후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본 B씨의 아버지는 YTN과의 인터뷰에서 "소위 말하면 섬찟 섬찟하더라"며 "계속 악몽만 꾸고 사람이 미칠 지경"이라고 심경을 털어놨다.

B씨의 아버지는 폭행 현장에서 턱을 괴고 지켜보던 신도들에 대해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으나 수사가 진전되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대해 경찰은 코로나19로 인해 교도소 면회가 제한돼 A씨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아 범죄 공모 여부를 확인하기 어려웠다는 입장이다.

[류영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