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에 치킨 뼈그릇 던진 60대男 “술 먹는데 시끄러워서”…李 “내가 맞아 다행”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 60대 남성 현행범으로 체포

“술 먹는데 시끄러워서” 진술

세계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가 지난 20일 오후 인천 계양구에서 거리 유세를 하던 중 철제 그릇이 떨어지자 그릇이 날아온 방향을 보고 있다. 이재명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향해 철제 그릇을 던진 60대 남성은 선거 유세가 소란스럽다는 이유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공직선거법상 선거방해 혐의로 60대 남성 A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9시35분쯤 인천시 계양구 계산동의 한 음식점에서 건물 밖 인도를 걷던 이 후보를 향해 철제 그릇을 던져 선거운동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1층 야외 테라스에서 지인과 술을 마시던 도중 이 후보 선거 캠프 일행이 가게 앞을 지나가자 치킨 뼈를 담는 스테인리스 재질의 그릇을 던진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이 후보가 그릇에 맞자 “내가 던졌다”고 말했고, 이 후보 일행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술을 먹는데, 시끄럽고 기분이 나빠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후보 측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유세 영상을 보면 식당과 편의점, 주점 등이 들어서 있는 상가 건물 앞 도보를 걸으며 시민들과 사진을 찍던 이 후보 머리 위쪽 하늘에서 물과 함께 문제의 그릇이 떨어졌다.

당시 이 후보는 윤환 계양구청장·조덕제 구의원 후보 등과 함께 거리 유세를 하던 중으로, 주변에 지지자와 어린 학생도 있었으나 다행히 다른 부상자는 없었다. 갑자기 날아온 물건에 깜짝 놀란 이들이 일제히 상가 건물 위쪽을 올려다보는 모습이 이 영상에 담겼다.

당시 이 후보는 “아이들이 주변에 있었는데 내가 맞아서 그나마 다행”이라며 “이 같은 행위는 위험하고 비겁하다”고 비판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를 진행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김수연 인턴 기자 sooy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