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임신' 김영희, 태동 손맛에 빠진 ♥윤승열.."내 배만 보지 말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조은미 기자]


헤럴드경제

김영희 인스타그램



코미디언 김영희가 남편 윤승열과 만난 소식을 전했다.

김영희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두번째 부부의날~ 어제밤에 급만나서 막창대창 배불리먹고 눈뜨자마자 부은 얼굴로 사라다빵에 초 꽂아 불고 숙소 모셔다드림~~"이라는 글과 함께 몇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한 사진에는 초를 꽂은 빵을 손에 들고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는 김영희와 이러한 아내에게 뽀뽀를 하고 있는 윤승열의 모습이 담겨있다.

오랜만에 만난 것으로 보인 두 사람의 행복함이 전해진다. 김영희는 "태동의 손맛을 알게 된 힐튼이 아부지 엄마는 낯간지러워 말도 잘 안거는데 아빠는 볼때마다 한번만 움직여 달라고ㅋ ㅋ ㅋ ㅋ"라면서 "승열아 얼굴 좀 보자 ㅋ ㅋ내 배만 보지말고!! 이럴꺼면 앞으로 배에 눈코입을 그려둬야 겠다"라고 태동을 신기해 하는 윤승열의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김영희는 지난해 1월 10살 연하 프로 야구선수 출신 윤승열과 결혼했다. 현재 임신 중이며 아기의 태명은 힐튼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