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3세' 유튜버 꾸밍, 난소암 시한부 선고…"여러분 고마웠어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류원혜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꾸밍 인스타그램, 유튜브 채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난소암으로 시한부 판정을 받은 유튜버 꾸밍(본명 이솔비)이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꾸밍은 지난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내 생의 마지막 기록. 여러분 고마웠어요. 말기. 시한부 일주일'이란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꾸밍은 힘없이 느릿한 목소리로 "마지막으로 영상 올리고 가는 게 좋을 것 같아서 남긴다"며 "일주일 전까진 멀쩡했는데 그 사이에 상태가 많이 안 좋아졌다. 앞으로 일주일에서 한 달 정도 살 수 있을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여러분 덕분에 유튜브 수익으로 맛있는 거 사 먹고 댓글로 응원 받아서 행복했다"며 "마지막까지 인스타그램에 기록 남기겠다. 너무 고맙고 유튜브하길 잘한 것 같다. 모두 안녕. 다음 생에 꼭 봐요"라고 덧붙였다.

꾸밍은 말하는 도중 숨이 차는 듯 잠시 말을 멈추거나 숨을 고르는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안겼다.

앞서 꾸밍은 지난해 6월 "내가 이 세상에 없을 때 가족과 친구들이 날 볼 수 있는 영상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 유튜브를 시작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병원 검사 결과 소세포성 난소암인데, 완치는 불가능하고 항암으로 연명할 수 있는 기간마저 6개월에서 1년 정도라고 한다"며 "2020년 만 21세 때 난소암 4기 판정을 받았다. 최근에는 11차 항암을 마쳤다"고 말했다.

지난 4월에는 "항암제를 열심히 찾았는데 딱 맞는 게 없었다. 척수 쪽으로 암세포가 전이될 것 같다는 소견을 받았다. 그럼 하반신 마비가 올 수 있다더라"고 당시 건강 상태를 설명했다.

그는 "방사선 치료를 다 마치고 CT를 촬영했는데 그 기간 동안 전이가 됐다"며 "치료받지 않은 부위에 전이돼서 또 아프다. 다시 마약성 진통제를 먹고 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사진=꾸밍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꾸밍은 현재 인스타그램을 통해 일상을 공유하고 있다. 지난 19일에는 가족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서 꾸밍은 병원 침대에 누워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그는 아픈 상태에도 불구하고 손가락으로 브이(V) 포즈를 취하거나 미소를 짓는 등 밝은 모습을 보였다. 여동생이 8시간에 걸쳐 그려준 자신의 그림도 공개하며 "그림 보자마자 울어서 숨 쉬는 것도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지난 20일에는 "아빠가 머리를 빡빡 깎아서 왔다. 너무 감동이었다. 멀리서 봐도 부녀같지 않냐"는 글을 남기며 가족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류원혜 기자 hoopooh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